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통법 보조금 줄다리기, 제조사 결국 백기들 것"

최종수정 2014.10.07 09:14 기사입력 2014.10.07 07:30

댓글쓰기

단통법 시행 후 한산해진 휴대폰 매장

단통법 시행 후 한산해진 휴대폰 매장


이통사-제조사간 보조금 줄다리기, 실적 타격 큰 제조사 결국 손들 것
8일 예정된 보조금 재조정에서는 소폭 오를 것으로 전망
단통법 시행 이후 번호이동 급감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이하 단통법)이 지난 1일 시행된 가운데 보조금 줄다리기에서 결국 제조사가 이동통신사에 백기를 들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최남곤 유안타증권 애널리스트는 7일 "정부의 보조금 상향에 대한 직·간접적인 압박 속에서 제조사와 통신사간 줄다리기가 펼쳐질 것"이라며 "결국 제조사가 손을 들 가능성이 높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최 애널리스트는 또 "현 수준의 보조금으로 인해 가장 아쉬운 쪽은 제조사"라며 "제조사의 경우 급격한 판매량 축소로 인해 단말기 판가 인하 혹은 제조사 보조금 상향에 대한 고민에 빠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 지난주 단통법이 시행된 이후 이통사들이 예상보다 낮은 보조금을 공시했다. 시장에서는 단통법이 '공평하게 모두 비싸게 단말기를 사게 하는 법'이라는 비판여론과 함께 정부와 통신사를 압박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시행 첫날 번호이동은 3분 1 수준으로 급감했다.
최 애널리스트는 이 같은 분위기가 연출되면서 8일 예정된 보조금 재조정에서는 소폭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하지만 통신사 입장에서도 제조사의 보조금 증액 없이 통신사 보조금 상향만 하진 않을 것"이라며 "따라서 당분간 혼란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통신업종에 대해서는 긍정적 시각을 유지했다. 법으로 정해진 범위만 잘 지켜도 통신사의 보조금 지출은 안정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에서다.

한편 단통법 시행 이후 이동통신 시장에 신규 번호이동 건수보다 기기변경이나 중고폰 개통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에 따르면 SK텔레콤 KT , LG유플러스 등 이통 3사의 번호이동 건수는 단통법 시행 이후 하루 평균 5599건에 그쳤다.

이통 3사의 신규 가입 및 번호이동 건수는 지난달 일평균 2만1000여건에서 단통법 시행 이후인 2일과 3일 각각 6500여건, 8400여건으로 뚝 떨어졌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