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병헌에 '집 사달라' 요구한 이지연, 알고보니 "두 사람 내연관계 아냐"

최종수정 2014.10.01 20:01 기사입력 2014.10.01 20:01

댓글쓰기

이병헌

이병헌


이병헌에 '집 사달라' 요구한 이지연, 알고보니 "두 사람 내연관계 아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외도논란'에 휩싸였던 배우 이병헌이 모델 이지연과 교제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 과정에서 사건의 내막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지난달 30일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송규종 부장검사)는 폭력행위 등 처벌법상 공동공갈 혐의로 걸그룹 글램 다희와 모델 이지연을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세 사람은 올해 7월1일 지인 소개로 함께 저녁을 먹으며 알게 됐다. 이후 몇 차례 만나 술을 마시면서 어울렸으나 이병헌과 이지연의 이성적인 교제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검찰 관계자는 이지연이 일방적으로 이병헌과 교제를 주장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진행 중인 사건이라 좀 더 지켜봐야 하겠지만 허위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이지연이 형량을 줄이기 위해 이병헌과 교제를 주장한 것으로 보인다"고 귀띔했다.
이에 이병헌 측 관계자는 아시아경제에 "이병헌과 이지연이 사귀었다는 것은 결코 사실이 아니다. 조사 과정에서 모든 게 밝혀지겠지만 허위 주장으로 인해 배우의 이미지가 훼손된 점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지금까지 밝혀진 바에 의하면 다희와 이지연은 이병헌에게 집·용돈 등을 받아낼 의도로 협박했고, 뜻대로 되지 않자 동영상을 빌미로 현금 50억 원을 강하게 요구했다.

특히 이지연은 광고모델 일을 하면서 별다른 수입이 없었고 다희 역시 장기간 활동이 없어 빚을 지고 있던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