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롯데마트, 지역 명물 ‘포천 이동(二洞)갈비’ 판매

최종수정 2014.09.30 08:00 기사입력 2014.09.30 08:00

댓글쓰기

롯데마트가 지역 명물인 포천 이동갈비를 판매한다.

롯데마트가 지역 명물인 포천 이동갈비를 판매한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롯데마트가 다음달 2일부터 2주동안 잠실점과 중계점에서 경기도 포천시의 명물인 ‘포천 이동갈비’를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포천 이동갈비’는 경기도 포천시 이동면에서 1960년대 군인들을 상대로 갈비의 살들을 이쑤시개에 꼽아서 만든 두툼한 육질로 큰 인기를 얻은 후, 이동면의 이름을 붙여 전국적으로 유명세를 타게 된 갈비다.
이번 행사는 롯데마트 MD(상품기획자)가 지난 7월부터 포천 이동갈비를 처음으로 선보인 ‘원조이동 산장갈비(㈜윤덕)’와 접촉해 약 2개월 동안 끈질기게 설득한 끝에 입점을 성사시킬 수 있었다.

‘㈜윤덕’은 상표권 등록을 통해 ‘이동갈비’라는 명칭을 사용할 수 있는 유일한 업체로 일반적인 갈비와는 다르게 생과일과 야채로 만든 특제 양념을 사용해 남녀노소의 입맛에 맞춰 질리지 않고 먹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이번에 선보이는 ‘포천 이동갈비’는 가정에서 간편히 구워 먹을 수 있도록 100g 단위로 판매할 예정이며, ‘소갈비(100g)’를 2980원에, ‘돼지갈비(100g)’는 1680원으로 시중 음식점 대비 절반 수준에 판매한다.
이처럼 대형마트에서 ‘포천 이동갈비’와 같은 지역 맛집 등을 선보이는 까닭은 최근 차별화된 먹거리에 대한 소비자 수요가 지속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롯데마트가 지난 7월 31일부터 8월 13일까지 2주간 지역 유명 맛집 5곳을 유치해 진행했던 ‘맛집 탐방대’의 경우, 잠실점 한 개 점포 내 조리식품군에서만 전년 동기간 대비 매출이 22.6% 늘어 맛집 유치가 유통업체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평가 받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백화점, 대형마트 등 여러 유통업체에서도 맛집 유치 경쟁에 나서며, 매출 향상과 먹거리 차별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롯데마트는 이번 행사를 잠실점, 중계점 두 개 점포에서 2주간 진행한 후, 다른 수도권 점포 대상으로 확대 진행할 예정이다.

김형주 롯데마트 축산 MD(상품기획자)는 “최근 차별화 상품에 대한 고객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이번 행사를 기획하게 됐다”며 “향후 고객 반응을 고려해 가정에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이동갈비 가정간편식(HMR)’ 상품 개발도 적극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