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심클릭' 이름 사라진다

최종수정 2014.09.23 14:41 기사입력 2014.09.23 14:41

댓글쓰기

소비자에게 상대적으로 더 안전하다는 인식줘 '일반결제'로 부르기로

[아시아경제 이장현 기자] 금융당국이 앱카드와 간편결제 등 새로운 인터넷 결제수단을 활성화하기 위해 '안심클릭'이라는 이름을 버린다. 또 간편결제 때 본인인증 절차를 결제를 마친 후 하도록 고쳐 ‘원클릭 결제’가 가능하게 할 방침이다.

23일 금융당국은 '안심클릭'의 명칭이 소비자에게 상대적으로 더 안전하다는 인식을 줘 다른 간편결제 서비스의 성장을 가로막고 있다고 여기고 이를 중립적인 '일반결제'로 바꿔 부르기로 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안심클릭, 간편결제, 앱카드가 보안기술상 차이가 없는데도 안심클릭의 명칭이 보안에 우수한 것처럼 인식돼 소비자가 복잡하고 불편한 방식인 안심클릭을 선택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함이다"고 밝혔다.

올 7월 전업계 카드사 고객의 안심클릭 이용비중은 71.6%로 간편결제 18.8%, 앱카드 9.6%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았다. 금융당국은 ‘앱카드’라는 이름도 고객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스마트폰 간편결제'로 바꾸기로 했다.

또 전자지급결제대행(PG)사의 간편결제 서비스가 활성화 되도록 카드사와의 제휴를 확대키로 했다.
간편결제 때 본인확인 인증절차도 사전 인증에서 사후 인증으로 바뀐다. 현재까지 간편결제 서비스는 아이디, 패스워드를 입력한 후 휴대폰 인증 등 본인확인을 거쳐야해 실질적으로 '투클릭' 서비스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금융당국은 앞으로는 아이디, 패스워드 입력만으로도 간편결제가 가능하게 끔 본인인증은 사후에 하기로 했다.

다만 이를 악용한 결제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환금성 사이트는 사전 인증이 유지된다. 또 간편결제 정보와 결제내역을 SMS, 이메일 등으로 즉시 통보하기로 했다. 금융당국은 최초로 개인정보를 입력할 때 주소를 입력케 해 다른 주소로 물건을 배송하면 사전인증을 요구하는 방안도 내놨다.

간편결제 사후 인증 서비스는 소비자가 원할 경우 사전 인증으로 대체할 수 있다.

인터넷 익스플로러에서만 작동하는 플러그인인 '액티브 엑스(Active-X)'도 연내 완전히 추방하기로 했다.

금융당국은 이를 위해 웹표준기술(HTML5)의 도입 등을 미래부와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PG사가 카드회원의 카드정보를 수집·저장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은 ‘여전업감독규정’ 개정은 연내 마무리 해 PG사가 더욱 편리하게 원클릭 결제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


이장현 기자 insid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