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입과 혀는 근심의 뿌리, 言品이 있어야 마음을 얻는다"

최종수정 2014.09.23 09:39 기사입력 2014.09.23 09:39

댓글쓰기

이기주의 '언품(言品)'

[아시아경제 이규성 기자]
말과 관련, 명심보감 언어편에서는 "입과 혀는 근심의 근본이며 몸을 망치게 한다"고 쓰여 있다. 우리는 수많은 정치인이 말실수로 설화(舌禍)를 입는 일들을 심심찮게 본다. 얼마전에는 야당 정치인이 '대통령 연애 발언'으로 곤혹을 치렀다. 앞서 국무총리 후보자도 교회에서의 강연이 문제가 돼 낙마한 일이 있다. 고위층의 말 실수로 온 나라가 들썩거리는 사례도 비일비재하다. 심지어는 세월호 유가족에 대해 극언을 퍼붓는 무리들도 나타나 국민들을 낙담케 하는가 하면 일본의 정치인들은 때만 되면 망언을 일삼아 민족 감정을 자극하는 등 말로 인한 문제가 끊이지 않는다.

말을 의미하는 한자 ‘언(言)’은 두 번(二) 생각한 뒤에 입(口)을 열라는 형상으로 이뤄져 있다. 사람에게는 인품이 있듯 말에도 품격이 있다. 일간지 기자 출신으로 대통령 스피치 라이터로 활동했던 저자 이기주는 그간의 경험과 노하우를 담은 대화법 지침서 '언품'(言品)이라는 책을 내놓았다. 전작 '적도 내 편으로 만드는 대화법'이 현장에서 얻은 사례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한 실용서였다면, '언품'은 동서양 리더들의 25가지 대화법을 정리한 교양서다.
요줌 청소년의 말생활은 욕설과 외래어 등으로 오염돼 있어 말의 위기를 실감케 한다. 어른들조차 품격 없는 말로 분열과 갈등을 낳기 일쑤다. 말은 대화와 소통은 물론 정보의 전달 나아가 문화 축적 수단이 된다. 품격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제대로 된 말생활이 중요하다, 이에 저자는 '언품(言品)'이라는 저술을 통해 “더 늦기 전에 우리 사회가 말의 품격, 즉 언품이라는 가치를 회복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저자는 "언품은 말 그대로 ‘언어의 품격’이며 동시에 ‘대화를 이끄는 힘’"이라고 설명한다. 또한 언품에 진심이 더해지면 상대의 입과 귀를 열고 마음마저 얻을 수 있다고 강조한다

이 책은 단순히 말 잘하는 기술을 강요하는 자기계발서를 넘어 다양한 상황과 이야기 속으로 독자를 안내한다. 긴장감이 감도는 협상 테이블은 물론 아비규환의 테러 현장, 팀을 우승으로 이끌어야 하는 절체절명의 승부처, 화해의 손을 내밀어 관계를 회복해야 하는 순간 등 여러 사례를 들어 말의 가치를 일깨운다.
특히 저자는 적을 자기편으로 만들고 난관을 돌파한 리더들의 25가지 언술을 소개한다. 경청을 기반으로 명량대첩에서 대승한 이순신 장군 △마라톤 화법으로 피의 역사를 극복한 엘리자베스 2세 △긍정의 승부사 박태환 △흑과 백 모두를 아우른 넬슨 만델라 △테러로 혼란스러웠던 뉴욕을 구한 루돌프 줄리아니 △토크쇼 진행자처럼 대화를 이끄는 버락 오바마 △협업을 이뤄내며 전설로 남은 폴 매카트니와 존 레넌 △짧지만 강력한 화술의 소유자 싸이 △호신술 하듯 상대의 말을 활용하는 반기문 총장 △식사 정치로 국민에게 다가간 시진핑 △울타리를 허물고 만인과 소통하는 프란치스코 교황 등 눈여겨볼만한 인문학적 사례도 풍부하게 다루고 있다.

또한 저자는 △협상에서 대안을 제시하는 요령 △상담 효과를 높이는 분위기 조성법 △불편한 상대에게 말 거는 기술 △조직원의 동기를 이끌어내는 노하우 △야단의 앙금을 줄이는 요령 △직원 간 소통 촉진을 위한 방안 △효과적인 칭찬을 위한 원칙 등 일상에서 활용한 만한 대화 요령을 제시한다. <이기주 지음/황소북스 출간/값1만3800원>

이규성 기자 peac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