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장현 광주시장, "아픈 역사 딛고 함께 미래 열어가자”

최종수정 2014.09.18 16:37 기사입력 2014.09.18 16:37

댓글쓰기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은 18일 오후 시청 3층 비즈니스룸에서 황 뚜먼 아잉 베트남 문화체육부장관 일행을 접견하고 상호 문화교류와 우호증진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은 18일 오후 시청 3층 비즈니스룸에서 황 뚜먼 아잉 베트남 문화체육부장관 일행을 접견하고 상호 문화교류와 우호증진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 황 뚜먼 아잉 베트남 문화체육부장관 접견"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은 18일 오후 황 뚜먼 아잉 베트남 문화체육부장관 일행을 접견하고 상호 문화교류와 우호증진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윤 시장은 “광주는 역사적으로 어려움이 있었고 희생도 치렀지만 이제 아시아 각국의 어려움을 함께 하려 한다”며 “광주와 베트남도 아픈 역사를 딛고 더 나은 미래를 함께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윤 시장은 “특별히 베트남의 딸들이 우리와 피를 나누는 가족이 됐다”며 “결코 이들의 손을 놓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은 18일 오후 시청 3층 비즈니스룸에서 황 뚜먼 아잉 베트남 문화체육부장관 일행을 접견하고 상호 문화교류와 우호증진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은 18일 오후 시청 3층 비즈니스룸에서 황 뚜먼 아잉 베트남 문화체육부장관 일행을 접견하고 상호 문화교류와 우호증진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또 “내년에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개관하는데 양 지역의 문화교류에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며 “국가 이익이나 종교, 인종을 뛰어넘는 용광로와 같은 문화를 통해 광주와 베트남이 귀한 미래를 열어가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황 뚜먼 아잉 베트남 문화체육부장관은 “베트남 문화와 관광을 광주시가 널리 홍보해주고 문화전당 완공을 계기로 양국 간의 문화적 교류가 더욱 활발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스포츠 분야에 대한 지원과 베트남 다문화가정에 대한 관심도 부탁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