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땅값만 10.5조원 써낸 현대차…삼성은? 5조 안팎 유력

최종수정 2014.09.18 16:06 기사입력 2014.09.18 16:06

댓글쓰기

"패자는 말이 없다" 입다문 삼성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서울 삼성동 한국전력 부지가 감정가의 3배에 달하는 10조5500억원에 현대차그룹의 손으로 넘어갔다. 단순 땅값만 10조5500억원, 개발비를 고려하면 총 17조원 이상이 소요될 전망이다.

상상을 초월한 입찰 가격에 삼성전자 역시 놀라는 눈치지만 오히려 현대차가 배팅한 금액 자체가 크다 보니 안도하는 모양새다. 패자는 말이 없듯이 삼성전자는 낙찰자가 발표된 직후에도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아 실제 삼성전자가 입찰 금액을 얼마에 냈는지 재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8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한국전력 부지 매입을 위해 입찰한 가격은 5조원대 중반 정도인 것으로 파악된다.

한국자산공사는 낙찰금액 외에는 공개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전 부지의 입찰 하한 가격은 총 3조3336억원. 입찰에는 총 11개의 법인과 2명의 개인이 참여했다. 낙찰자인 현대차와 삼성전자만 하한 가격을 넘겨 유효입찰자 자격을 얻었다.

삼성전자 역시 최소 3조3336억원을 써냈다는 것이다. 복수의 삼성그룹, 삼성전자 관계자들에 따르면 내부에서 추산된 한전 부지의 가치는 약 3조원대 중후반, 현대차가 인수에 강한 의지를 보인 만큼 5조원대 초반~후반 정도가 마지노선일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현대차가 예상을 훌쩍 뛰어넘는 10조원을 써내자 놀라면서도 의아해 하는 눈치다.

삼성전자의 한 관계자는 "예상외로 높은 가격이 나와 경쟁 자체가 안됐던 상황"이라며 "실무진 입장서는 낙찰가가 워낙 높아 차라리 잘됐다는 반응인것 같다"고 말했다.

예상 외의 낙찰가에 한전은 총 14조원에 달하는 부채 중 상당수를 이번 삼성동 부지 매각만으로도 해결할 수 있게 됐다. 현대차그룹은 내년 9월까지 부지 매입 대금을 완납해야 한다. 10조원에 달하는 자금이 유입되며 재무구조 개선에 청신호가 켜지게 됐다.

증권가에도 놀란 눈치다. 정보지와 메신저를 통해 한전 부채를 이번 경매로 메우기 위해 정부 차원의 교감이 있었을 것이라는 음모론부터 삼성전자가 일부러 입찰에 뛰어들어 판을 키웠다는 루머들이 양산되고 있다.

수많은 루머들이 양산되고 있지만 현대차와 삼성전자 모두 이번 부지 입찰 배경에 대해선 함구하고 있어 궁금증을 쉽게 풀어내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재계 관계자는 "상식선으로는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들이 있지만 재계 1위, 현금 동원력이 충분한 삼성전자가 나서며 해당 부지 매입을 위해 상당한 자금을 쏟아부을 수도 있다는 판단에 현대차가 과감한 베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