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견련, 명문장수기업센터 출범식 개최

최종수정 2014.09.18 14:00 기사입력 2014.09.18 14: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한국중견기업연합회(회장 강호갑, 이하 중견련)는 18일 마포 중견련 대회의실에서 명문장수기업센터 출범식을 열고 명문장수기업 육성을 위한 본격 활동에 돌입했다.

중견련은 이번 센터 출범을 통해 기업의 가업승계와 지속성장 지원에 주력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삼정회계법인, 미래에셋증권, 삼성생명보험, 법무법인 율촌(律村), 이현 세무회계법인 등 5개 전문기관과 협력해 중견기업과 중견기업 후보기업들을 대상으로 회계·금융·법무·컨설팅 관련 기업별 맞춤형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내달부터 매달 한 차례씩 온·오프라인 융합형의 명문장수기업 만들기 전략포럼을 개최하고, 명문장수기업 후보군을 엄선해 후계자 관련 교육 프로그램과 컨설팅을 제공한다.

기업이 인근 지역사회와 대학, 금융기관과 연계해 금융 인력 R&D 등을 상호 지원하는 '지역커뮤니티(Regional Community)' 구축 계획도 지원한다.
이날 행사에서 한정화 중기청장은 격려사를 통해 "중견기업은 중소기업보다 사회적 기여를 다할 책임이 크고, 사회적 기여의 실천을 통해 존경받는 기업, 명문 장수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다"며 "명문장수기업센터가 존경받는 기업문화를 만드는데 앞장서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강호갑 중견련 회장은 "센터 출범을 시작으로 존경받는 기업의 모범 사례가 널리 전파돼 우리나라에도 수많은 명문장수기업들이 출현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행사에는 한정화 중기청장, 이진복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새누리당 간사, 송재희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 이동기 한국중견기업학회 회장과 김희용 동양물산기업 회장, 우오현 SM그룹 회장, 최진식 SIMPAC 회장, 이세용 이랜텍 회장 등 중견기업 CEO 30여명이 참석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