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운용·피데스자문, 베트남 투자자문 업무제휴

최종수정 2014.09.18 10:34 기사입력 2014.09.18 10: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삼성자산운용과 피데스투자자문은 18일 삼성운용 본사에서 '삼성 아세안 플러스베트남 펀드' 출시 관련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펀드는 아세안 주식에 50%, 베트남 주식에 50%를 투자해 운용하게 된다. 아세안 시장은 삼성운용의 아세안 펀드로 투자하며, 베트남시장에 대한 투자는 피데스자문의 자문을 받아 운용한다.
삼성아세안펀드는 2007년 2월 설정된 이후 설정후 수익률이 170%, 3년 수익률 56%, 1년 수익률 10%를 기록할 정도로 아시아지역 투자펀드 중 최상위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피데스자문은 1998년에 설립해 연기금 등 기관투자가의 자금을 주로 맡아 운용하고 있다. 2007년 베트남 호치민에 사무소를 개설해 현재 7명의 인력이 현지에서 베트남 시장을 분석하는 등 전문성을 강화하고 있다.

박영준 삼성운용 마케팅총괄 전무는 "수익률과 투자안정성에서 검증된 아세안펀드와 베트남시장에 대해 노하우가 있는 피데스자문의 핵심역량이 결합된 상품"이라며 "대형사와 자문사간 상생협력의 모델로 상품 다양성을 확장해 기관과 연기금 등의 니즈에 적극 부응할 수 있다는 점에서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운용은 기관대상 펀드를 먼저 출시하고 차후 일반투자자를 대상으로 공모펀드를 선보일 예정이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