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부, '데이터 기반 미래전략' 글로벌 컨퍼런스 개최

최종수정 2014.09.18 12:00 기사입력 2014.09.18 12:00

댓글쓰기

-한국정보화진흥원 내 '미래전략센터' 개소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한국정보화진흥원(NIA)에서 '데이터 기반 미래전략' 글로벌 컨퍼런스를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세계적으로 빅데이터 활용이 활발한 시점에 주요기관의 빅데이터 기반 미래 예측과 전략 수립의 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미국, 영국, 싱가폴 등 해외 유명 기관과 국내 미래연구를 수행하는 다수의 기관을 비롯, 총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조연설과 패널토의의 형태로 진행됐다.
첫번째 연설자로 나선 싱가폴의 츄록핀 RAHS 센터장은 "싱가폴의 경우 의료, 기술, 테러, 에너지 등 14개 분야에서 이미 크라우드 소싱 기반으로 데이터 수집과 분석 체계를 구축했다"면서 "결과는 이미 국내외 대학이나 미래전략기구와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Gatner의 매튜분 부회장과 Mckinsey Korea의 임정수 파트너는 미래 경제사회를 변화시킬 10대 유망기술과 12대 혁신적 기술에 대해 각각 소개했다. 특히 개인화·대중화된 ICT 기술의 영향력 등을 역설했다.

오후 패널토의에는 영국 ODI의 리차드스털링 디렉터와 ODI가 배출한 스타트업 대표 등이 참석해 양국간 데이터 산업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최양희 미래부 장관은 축사에서 "창조경제 시대를 맞아 미래 예측 및 전략 수립에 대한 사회적 요청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이를 위해서는 다양한 분야의 협업과 분석 방법론의 병용이 필수적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컨퍼런스에 앞서서는 NIA 내 '(빅데이터) 미래전략센터' 개소식과 함께 한국금융연구원, 한국보건사회연구원, KISTI 등 6개 기관 간 미래연구 공동협력 선언식이 열렸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