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전 부지 입찰 결과 18일 발표, 금싸라기 땅 주인은?

최종수정 2014.09.18 10:52 기사입력 2014.09.18 08:46

댓글쓰기

한전 본사 부지[사진출처=아시아경제 DB]

한전 본사 부지[사진출처=아시아경제 DB]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전 부지 입찰 결과 18일 발표, 금싸라기 땅 누가 가져가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강남구 삼성동 한국전력 공사 부지 입찰에 삼성그룹과 현대차 그룹이 격돌한 가운데 최종 승자가 누구냐에 따라 이들 대기업 건설 계열사인 삼성물산과 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의 희비도 엇갈릴 전망이다.
한전 본사 부지(7만9342㎡)는 감정가액만 3조3346억원에 이르는 강남 최대 노른자땅이다.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기아자동차·현대모비스 컨소시엄이 17일 한전 부지 입찰에 각각 참여했고 18일 오전 10시 이후 결과가 발표되는데 이들 대기업이 구상하는 청사진을 실현하려면 높은 부지 입찰가 만큼 공사비도 수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현대차그룹은 한전 부지를 사들여 통합사옥과 자동차 테마파크, 컨벤션센터 등 복합 비즈니스센터를 만들겠다며 진작부터 눈독을 들였고, 삼성물산도 2009년 한전 본사 일대를 복합상업단지로 개발하는 방안을 구상한 바 있다.
결국 두 대기업 중 누가 한전 부지를 가져가건 부지 개발은 시공능력 순위 1, 2위를 다투는 해당 그룹의 건설 계열사들이 전담하게 될 수 밖에 없다.

대기업의 주요 건축공사를 계열 건설사가 독점해 온 것은 흔한 관행이다. 삼성물산은 10년 전 삼성그룹의 주력 계열사들이 모여있는 서초 삼성타운(건축 연면적 11만800㎡)을 수주해 2008년 완공했고, 롯데건설은 123층(555m) 높이의 국내 최대 초고층 빌딩인 송파구 제2롯데월드 건설공사를 전담하는 등 모기업 공사를 건설 계열사들이 독점하고 있다.

특히 현대건설은 올해 5년 만에 처음으로 삼성물산에 시공능력순위 1위 자리를 빼앗겨 이번 입찰 결과가 토목건축공사업 수주금액 격차가 크지 않은 1, 2위 간 순위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이에 대해 현대건설 관계자는 "입찰 결과에 따른 효과 등 내부적으로 기대감이 큰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대기업 관련 대형 건설프로젝트가 진행되면 든든한 모기업이 없는 다른 건설사들은 명함조차 내밀지 못한다"며 "이런 관행은 엄연한 계열사 일감몰아주기"라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