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가세로 유찰 가능성 낮아진 한전부지

최종수정 2014.09.17 16:37 기사입력 2014.09.17 16: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서울 강남구 삼성동 한국전력 본사부지 매각입찰에 삼성이 참여하면서 어느 쪽이든 낙찰받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기존에 인수의지를 밝혔던 현대차 와 함께 2곳 이상이 참여하는 경쟁입찰 구도로 짜여져 한전이 내부적으로 확정한 입찰하한선(예정가격)만 넘는다면 최종 인수자의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17일 삼성그룹은 " 삼성전자 단독으로 입찰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당초 삼성그룹은 이날 오전까지도 입찰참여 여부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으나 이날 오후 4시 마감 직후 공식적으로 참여했다고 확인했다.
일찌감치 인수의지를 표명한 현대차그룹 역시 이날 일부 계열사가 이사회를 열고 입찰에 참여했다. 삼성ㆍ현대차그룹을 제외한 다른 업체나 기업, 컨소시엄이 참여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한전이 당초 밝힌 입찰계획에 따라 단독입찰로 인해 유찰될 일은 없게 됐다.

관건은 삼성전자나 현대차그룹 가운데 한곳이 한전이 내부적으로 정한 예정가격을 웃도는 액수를 적어냈는지 여부다. 한전은 관련규정에 따라 예정가격을 공개하지 않았으나 감정평가액(3조3346억원)을 훨씬 웃도는 수준일 것으로 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일각에서는 한전이 입찰 하한선을 4조원 중반대로 정했다는 소문도 돌았다. 삼성전자나 현대차그룹이 예정가격보다 1원이라도 높은 가격을 적어냈다면 더 높은 가격을 써낸 곳이 최종 낙찰자로 선정될 가능성이 상당히 높아진다.
한전은 18일 오전 10시 이후 응찰자들의 제출 가격 등을 비교하는 개찰절차를 밟은 뒤 곧바로 입찰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개찰 절차에서는 응찰자가 과거 공공입찰에서 담합 등 위법 전력이 없는지, 보증금은 납부했는지 등을 따지는 적격성 판정도 함께 이뤄진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