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DFJ·월든, 한국 벤처 키운다…1.5억불 코리아펀드 조성

최종수정 2018.09.11 06:31 기사입력 2014.09.17 12:00

댓글쓰기

중기청-DFJ·월든, 코리아펀드 조성 MOU…한국형 요즈마 펀드 첫 발

[아시아경제 이은정 기자] 중소기업청(청장 한정화)은 세계적인 사모벤처펀드인 DFJ 및 월든 인터내셔널과 총 1억5000만 달러규모의 ‘대한민국 벤처펀드(가칭 코리아 펀드)’를 조성키로 하고 17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미국 실리콘 밸리 상위 5% 이내 벤처투자 기관이 직접 한국 벤처펀드를 운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MOU에 따르면 DFJ와 월든 인터내셔널은 각각 7500만 달러씩 총 1억5000만달러의 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펀드 재원은 모태펀드가 40%, 나머지는 해외 출자자 40% 이상(의무사항)이 참여하는 형태다. 운용은 DFJ와 월든 인터내셔널이 직접 하며 재원의 최소 51% 이상을 국내 창업기업, 벤처기업, 중소기업에 의무적으로 투자할 예정이다. 중기청은 코리아 펀드에 한국기업 투자의무비율 설정 등 각종 의무가 부과되기 때문에 운용사에게 우선손실 충당 등 인센티브를 부여할 방침이다.

이번 코리아 펀드는 올 초 발표된 ‘경제혁신 3개년 계획’ 내 ‘한국형 요즈마 펀드’의 일환으로 추진된 것이다. 당시 정부는 올해 500억원을 포함해 2017년까지 총 2000억원 조성을 목표로 했다. 이번에 합의한 코리아펀드는 올해 목표액을 3배 웃도는 규모다. 지난 4월 한정화 청장과 티모시 드레이퍼 DFJ 회장간 면담, 실리콘밸리 ‘창업·벤처 투자센터’를 통한 적극적인 설명회 개최 등으로 이같은 성과를 얻을 수 있었다는 게 중기청 설명했다.

운용사인 DFJ는 1986년 설립된 벤처캐피탈로 핫메일·스카이프·테슬라·바이두 등을 발굴한 경험이 있으며 현재 운용 자산이 70억달러에 달하는 미국 톱 5 이내 벤처캐피탈이다. 설립자인 티모시 드레이퍼가 ‘한국형 요즈마펀드’의 대표를 맡고 개인 재산도 출자해 참여할 예정이다. 대부분의 산업 분야에 전문가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모든 분야가 잠재적 투자 대상이나 작지만 세상을 바꿀 수 있는 독특한 아이디어에서 시작한 기업을 적극 발굴하겠다는 게 DFJ 방침이다.
1987년 설립된 월든 인터내셔널은 운용 자산이 22억달러 수준이며 컴투스·선데이토즈·미래나노텍 등 한국 기업 투자 경험을 다수 보유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립부탄 회장이 말레이시아 태생으로 싱가포르에서 성장한 배경을 가지고 있는 만큼 싱가포르 국부펀드인 테마섹 등의 코리아 펀드 참여도 기대된다. 월든 인터내셔널은 앞으로 반도체, 시스템 및 소프트웨어 기업 등에 집중 투자할 전망이다.

티모시 드레이퍼 DFJ 회장은 "한국의 스타트업 기업들이 과거보다 더 좋은 사업아이디어, 팀구성 등을 갖추며 점점 경쟁력을 키우고 있다"며 "그런 기업 중 일부는 투자사로부터 제대로 지원만 받으면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기청 관계자는 "이번 펀드의 조성 합의는 한국 창업·벤처기업의 잠재력과 가능성을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기 시작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며 "이 펀드의 조성 절차를 신속히 마무리해 창조경제 확산의 중요한 촉매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또 "내년에도 올해와 같이 해외 벤처캐피탈을 직접 찾아 설명하면서 나머지 목표금액인 500억원 규모 코리아 펀드도 조기에 조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