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은 추석 음식, 스마트하게 보관하려면

최종수정 2014.09.09 17:26 기사입력 2014.09.09 08:31

댓글쓰기

.

.

[아시아경제 이은정 기자] 매년 명절 때마다 차례를 지낸 후 남은 음식은 주부들의 고민거리이다. 특히 설날과 달리 추석에는 낮 기온이 높은 탓에 음식물을 잘못 보관했다가는 정성스레 마련한 음식이 쉽게 변질되기 때문에 보관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

눅눅해지거나 마르기 쉬운 전, 떡 등은 밀폐력이 좋은 용기에 보관해 외부 공기를 차단하는 게 좋다. 종류별로 구분해 1번 먹을 만큼 밀폐용기에 보관하면 편리하다. 열탕소독, 냉장실, 냉동실, 식기 세척기, 전자레인지, 오븐 등 다용도 사용이 가능한 용기 활용해 냉동보관하는 것도 팁이다. 냉동실에 보관했다가 다른 접시에 옮겨 담을 필요 없이 전자레인지에 바로 해동시켜 먹을 수 있기 때문이다.

나물류는 같은 종류끼리 한 번 먹을 만큼씩 나눠 담는다. 보관 전 한 번 볶으면 위생상 좋다.

육류는 변색 방지를 위해 식용류나 올리브오일을 바르고 한 번 먹을 만큼씩 나눠 냉동보관 하면 된다. 표면적이 넓게 냉동해야 해동이 빠르고 다시 냉동해도 세균이 번식할 우려가 적다. 생선은 내장을 제거하고 소금을 뿌려 15분 둔 뒤 맛술을 부어 2~3일 냉장실에 뒀다 냉동보관 해야 한다. 푸른 생선은 1개월, 흰 살 생선은 2개월 정도 보관할 수 있다.

이밖에 명절 음식 준비 과정에서 껍질을 모두 벗긴 마늘은 신문지 위에 놓아두고 건조 후 지퍼백이나 플라스틱 용기에 담아 냉장 보관하면 된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