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석 연휴, 남산 한옥마을서 '한가위 잔치' 열린다

최종수정 2014.09.05 11:15 기사입력 2014.09.05 11: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추석 연휴 동안 서울시 중구 남산 한옥마을 곳곳에서 다양한 전통문화 체험행사와 공연이 열린다.

서울시는 추석 연휴인 8일부터 9일까지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오(五)대감 한가위 잔치'를 열고 전통문화 체험·문화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즐길거리를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다섯(五) 채의 양반가에서 열리는 한가위 잔치'라는 컨셉으로 준비됐다. 추석의 세시풍속, 세시놀이, 민족놀이 체험과 전통공연은 물론, 차례상 해설, 송편 빚기, 떡메치기 등 가족 단위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이 열린다.

먼저 전통공연 행사로는 강강술래(8일), 눈대목 열창(8~9일), 돌아온 박첨지(8~9일), 각설이 놀음(9일) 등이 준비돼 있다. 체험행사로는 명절식 송편 빚기·떡메치기·차례상 해설이 양일 간 진행된다. 이어 체험교육으로는 탈·연·활·부채 만들기와 짚 공예, 가훈쓰기, 농기구 체험 등이 마련돼 있다.

한편 시는 이번 오대감 한가위 잔치를 맞아 국악당 상설 공연인 '평롱(平弄): 그 평안한 떨림'을 추석 연휴 이틀(9~10일)간 50% 할인 된 가격에 제공하기로 했다. 이 공연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우리 국악과 영상, 무대를 어우른 국악콘서트다.
오대감 한가위 잔치의 자세한 프로그램과 일정은 남산골 한옥마을 홈페이지(http://hanokmaeul.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유선전화(02-2261-0502)로 연락해도 자세히 안내 받을 수 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