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투어백 "뭐가 달라?"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차원이 다른' 대형 포켓에 보온보냉 기능까지

큰 포켓과 깔끔한 디자인이 눈에 띄는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의 골프백.

큰 포켓과 깔끔한 디자인이 눈에 띄는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의 골프백.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선수용 골프백은 옷장이자 냉장고."

선수들이 사용하는 골프백, 이른바 '투어백' 이야기다. 캐디가 메기 때문에 '캐디백'이라고도 부른다. 보통 입구 지름이 9.5인치(24.13cm)로 아마추어용 8.5~9인치(22cm 내외)와 비교하면 크기부터 다르다. 무게도 마찬가지다. 타이틀리스트의 경우 투어백은 5.3kg, 아마추어용은 2.7kg의 초경량부터 시작한다. 물론 소가죽 등 고급 소재를 사용하면 아마추어용 역시 5kg을 넘지만 특수한 예다.
가방을 가득 채웠을 때는 차원이 달라진다. 투어백은 아마추어용보다 훨씬 무거운 골프채를 비롯해 갑작스런 날씨 변화에 대비한 옷가지들이 더해져 장비 창고이자 옷장 수준에 이른다. 여기에 18홀 내내 먹을 음료와 에너지 보충을 위한 간식거리, 당연히 캐디 몫까지 필요하다.

포켓에서도 확연히 차이가 난다. 우선 수납공간이 넉넉하다. 일반백에도 포켓이 여러 개 달려 있지만 투어백이 훨씬 많고 사이즈도 크다. 다양한 투어 환경에 대처하기 위해 옷 한벌과 외투, 골프화까지 거뜬히 들어갈 수 있을 정도다. 제작사 측에서 '대형 포켓'이라고 하는 이 포켓은 일반 가방과 달리 보온, 또는 보냉 기능을 갖췄다는 점이 아주 독특하다.

이름이나 로고를 새길 수 있는 패널 부분은 탈부착이 가능하다. 이 부분을 떼서 자수 처리를 해 다시 쉽게 조립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김현준 타이틀리스트 홍보팀장은 "눈치 챈 골퍼가 있을 수 있지만 같은 모델이라도 디자인이 다르다"며 "화려함에 초점을 맞춘 아마추어용과는 달리 용품사의 노출 효과를 위해 상징 컬러를 사용하거나 로고가 잘 보이는 깔끔한 디자인에 공을 들인다"고 설명했다.
가격은 그러나 50만원대 안팎으로 일정하다. 아마추어용이 오히려 소재에 따라 20만원대부터 100만원대까지 천차만별이다. 투어백 구매를 희망하는 아마추어골퍼들을 위해 고가의 한정판도 출시되고 있다. 최근 미즈노에서 출시한 'MP 크래프트 투어스타일'이 대표적이다. 투어 프로가 사용하는 규격과 동일하게 제작해 총 300개만 판매한다. 소장가치를 부여하기 위해서다. 72만원, 한정판이라 비싸다.

타이틀리스트의 '스태프 스탠드백' 역시 투어에서 영감을 받은 스탠드백이라는 모토다. 양쪽 어깨 끈이 달려 있는 스타일로 프로들이 캐디 없이 연습라운드를 할 때 메는 가방이다. 가볍고 크기도 작아 젊은 골퍼들이나 해외 골프투어에 나설 때 각광받고 있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강형욱 해명에도 전 직원들 "갑질·폭언 있었다"…결국 법정으로? 유명 인사 다 모였네…유재석이 선택한 아파트, 누가 사나 봤더니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국내이슈

  • "50년전 부친이 400만원에 낙찰"…나폴레옹 신체일부 소장한 미국 여성 칸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성매매업 종사자에 상 바쳐" '반려견 대환영' 항공기 첫 운항…1천만원 고가에도 '전석매진'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딱따구리와 나무의 공생 [포토]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방한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포토PICK

  • 현대차, 中·인도·인니 배터리 전략 다르게…UAM은 수소전지로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국회 통과 청신호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