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들 살려주세요" 납치된 美 기자 어머니의 안타까운 호소

최종수정 2014.08.29 08:07 기사입력 2014.08.29 08: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이라크 수니파 반군 '이슬람국가'(IS)가 참수를 경고한 미국 기자 스티븐 소트로프(31)의 어머니가 공개적으로 아들의 석방을 촉구해 전세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소트로프의 어머니인 셜리 소트로프는 2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와 유튜브에 올린 영상 메시지에서 IS의 최고지도자(칼리프)를 자처하는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를 직접 호명하고 "IS의 칼리프인 당신은 우리 아들을 석방할 수 있는 권한이 있다"면서 "자비를 베풀어 아들을 석방해달라"고 요청했다.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교사로 일하고 있는 어머니 소트로프는 아들이 납치된 뒤 이슬람교를 공부해왔다면서 코란을 직접 인용하며 알바그다디에게 "예언자 무하마드의 선례를 따라 자비를 베풀라"고 덧붙였다.

특히 이슬람교에서는 다른 사람의 죄를 대신해 책임질 수 없다는 교리가 있지 않느냐며 "아들은 기자에 불과한 만큼 미국 정부의 죄를 책임질 수 없다"고 강조했다.

소트로프는 지난해 시리아 알레포에서 납치됐지만, 그의 안전을 우려한 어머니의 요청에 따라 그동안 언론에 공개되지 않았다.
그러나 지난주 IS가 참수한 제임스 폴리 기자의 옆에 앉아있는 그의 모습이 공개되며 피랍 사실이 전세계에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