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이지리아 무장 단체, 이슬람 영토 선언

최종수정 2014.08.28 05:54 기사입력 2014.08.28 05:54

댓글쓰기

국경 인접 카메룬 군과도 교전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이슬람 수니파 판군 이슬람국가(IS)가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창궐하며 영향력을 확대하는 가운데 나이지리아에서도 이슬람 무장반군 보코하람의 수중에 떨어지는 도시가 늘고 있다.

AFP통신과 알지자라 등 외신은 27일(현지시간) 나이지리아 북동부 지역에서 정부군이 이슬람 무장반군 보코하람에 정부군을 몰아내고 지배력을 확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코하람은 지난 25일 카메룬 국경 인근인 나이지리아 감보루 응갈라 시를 공격한 뒤 경찰서와 군 막사, 직업훈련센터를 탈취했다.

지난 주말에는 국경도시 아시가시야 시와 케라와 시가 보코하람의 공격을 받아 약 500명의 나이지리아 정부군이 카메룬으로 달아났다.

이 과정에서 보코하람은 카메룬으로 달아난 나이지리아 정부군을 추격하다 카메룬 군과 교전을 벌여 27여명이 사실됐다고 카메룬 국영 라디오가 보도했다.
보코하람은 현재 보르노 주 인근의 그와자 시와 응갈라 시는 물론 요베 주의 부니 야디 시까지 장악했다.

지난해 5월 이후 비상사태하에 있는 아다마와 시 지방정부 관계자는 "지난 23일수십 명의 무장괴한이 마다갈리 시를 습격해 군인들을 몰아내고 지방정부 청사를 탈취했다"고 밝혔다.

지난 주말에는 보코하람의 수장인 아부바카르 셰카우가 무장군인들을 배경으로 나이지리아 북동부 지역의 그오자 지역을 이슬람영토로 선언하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공개되기도 했다.

지난 5년 사이 보코하람이 자신들의 영토를 선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보코하람은 최근에는 카메룬까지 영향력을 확대를 시도하고 있어 분쟁 지역은 확대되는 조짐이다.

이런 가운데 미국이 이슬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대한 공습 여부를 이번주 중 결정할 것이라는 보도가 등장했다.

휴가를 마치고 복귀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이번 주 안으로 공습 여부를 결정할 것이란 전망되는 가운데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을 비롯한 공화당 정치인들은 물론 팀 케인(버지니아) 상원의원 등 일부 민주당 정치인들도 시리아로의 공습 확대 필요성을 언급했다.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 주말 시리아에 대한 정찰 비행을 허가한 것도 공습의 전조라고 해석이 지배적이다.

뉴욕타임스는 시리아에서 IS를 공습할 경우에 대비해 호주와 영국, 요르단, 카타르, 사우디 아라비아, 터키, 아랍에미리트(UAE) 등을 상대로 미국이 군사 외교를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