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대성 세종연 소장“북한 핵무기 완성도 수준 98%”

최종수정 2014.08.26 06:53 기사입력 2014.08.26 06: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북한 핵무기의 완성도 수준이 98%에 도달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반도의 안보와 통일, 외교분야와 관련한 국가전략과 정책대안을 제시하는 민간연구소인 세종연구소의 송대성 소장은 지난 22일 워싱턴지역을 방문해 안보강연회를 갖고 북한의 핵개발을 억제하기 위해서는 한국과 미국 간의 동맹 강화는 물론, 중국과의 전략적인 협조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송 소장은 특히 북한의 핵무기 완성도 수준은 98%에 이를 만큼 실용화 단계에 바짝 다가섰다면서 북한의 핵무기 개발 억제를 위해 6자회담도 중요하지만, 미국이 한국의 안전을 보장하는 핵우산을 하루빨리 현실화 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소장은 특히 북한이 4차 핵실험을 할 경우 미국이 전술 핵무기를 한국 영토에 재배치하는 것도 신중히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소장은 "그동안 비핵화 노력을 했지만 북한은 핵무기 개발을 했으니 우리는 이제 이대로 더 이상 못 있겠다. 빨리 핵우산 갖다 놔야 한다고 선언을 해야 한다"면서 "북한이 4차 핵실험을 하면 미국의 전술 핵무기를 빨리 갖다 놓겠다고 선언하고 실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 소장은 북한 정권은 현재 한국의 적으로 규정돼 있는 만큼 그 적은 공격대상이지 모셔야 할 상대는 아니라며, 끌려만 갈 것이 아니라 적의 몸통을 흔들 수 있는 적극적인 공격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