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CTV 인물 김수창과 일치…"음란행위 5차례"(종합)

최종수정 2014.08.22 09:57 기사입력 2014.08.22 09:43

댓글쓰기

국과수 영상분석 결과 통보…경찰, 김수창 전 지검장에 오전 10시까지 출석하라고 통보

국과수, 김수창 전 제주지검장이 CCTV 속 인물과 동일인물이라는 사실 발표(사진:MBN 캡처)

국과수, 김수창 전 제주지검장이 CCTV 속 인물과 동일인물이라는 사실 발표(사진:MBN 캡처)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김수창 전 제주지검장(52·사법연수원 19기)의 음란행위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폐쇄회로(CC)TV에 찍힌 인물이 김 전 지검장과 일치한다는 분석결과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통보받은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경찰은 사건 현장 인근 8곳과 제주 동부경찰서 유치장 CCTV 등 총 10개의 영상을 확보해 국과수에 분석을 의뢰했다.

국과수는 현장 CCTV에 등장한 인물이 오라지구대와 경찰서 유치장 영상에 찍힌 김 전 지검장과 동일인물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현장 CCTV에는 김 전 지검장이 다섯 차례에 걸쳐 음란행위를 하는 모습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 전 지검장에게 이날 오전 10시까지 출석하라고 통보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 전 지검장에게 공연음란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김 전 지검장은 지난 13일 0시 45분께 제주시 중앙로 인근 한 음식점 앞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경찰에 현행범 체포됐다. 김 전 지검장은 당시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동생 이름과 주민번호를 댄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김 전 지검장은 관련 혐의를 강력 부인하며 억울함을 호소했지만, 지난 18일 사표를 제출했고 법무부는 이를 즉각 수리해 면직 처분됐다.

국과수는 직원들을 사건 현장으로 보내 인근 지역의 CCTV 화면을 토대로 김 전 지검장의 동선을 확인하는 한편 신장계측 등 조사를 진행해왔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