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이통사, 자국 스마트폰 지원 위해 삼성·애플 보조금 중단"

최종수정 2014.08.22 08:01 기사입력 2014.08.22 08: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중국의 이동통신사가 자국 스마트폰 회사들을 지원하기 위해 해외 스마트폰에 보조금을 중단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21일(현지시간) 더룹(THE LOOP)은 차이나데일리 보도를 인용해 베이징의 이동통신 분석가 샹 리강(Xiang Ligang)은 외산 휴대폰에 대한 보조금을 줄이면 이통사 영업비용을 줄이게 될 뿐만 아니라 국내 업체들의 시장 점유율을 안정화시킬 것이라고 내다봤다.

세계1위 이통사인 차이나모바일은 영업비용 200억위안(3조3234억원) 절감 캠페인의 한 가지 방법으로 50억위안(8308억원)의 보조금을 줄일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 회사는 지난해 스마트폰 보조금으로 260억위안(4조3204억원)을 지불했다.

샹 리강은 "삼성전자와 애플이 생산하는 고사양의 스마트폰에 보조금을 주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며 "그 휴대폰을 사는 구매자들은 가격에 민감한 소비자들이 아니며, 그들은 5000위안(83만850원)짜리 스마트폰을 할인해주지 않아도 살 것"이라고 말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