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영선 원내대표 농성장 방문에 유족반응 '싸늘'

최종수정 2014.08.20 10:55 기사입력 2014.08.20 10: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준용 기자]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세월호 유가족 설득을 위해 광화문 농성장을 방문했지만 반응은 싸늘하다.

박 원내대표는 20일 오전 광화문 단식농성장을 찾아 세월호 특별법 합의사항에 대해 38일째 단식농성 중인 고 김유민양 아버지 김영오씨를 비롯 유가족들과 만났다.

박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단식 중인 김영오씨가 박근혜 대통령과 만날 수 있도록 주선 하겠다고 했다. 또 "'박 대통령이 만나주시면 대통령의 말씀을 들어보고 단식을 중단하겠다고 한다'고 당 회의에서 발언하겠다고 했더니 유민 아빠도 고개를 끄덕끄덕 했다"고 전했다.

박 원내대표를 바라보는 농성장 유가족 측의 반응은 냉담했다. 안산 단원고 2학년7반 고 김건호 군의 아버지 김재민 씨는 "와서 쫓기듯이 돌아갔다"면서 "특별법 진전된 내용없이는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고 이민우 학생의 아버지 이종철 씨는 "말도 안되는 소리를 했다"면서 "오늘도 청와대를 찾아가 면담요청을 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박 원내대표는 농성장 방문 후 당 고위정책회의에서 "이제 박 대통령도 유민아빠를 만나 세월호 참사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를 보여야 한다. 간곡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박준용 기자 juney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