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영선, '유민 아빠' 만나 "朴에게 면담요청할테니 단식 중단해달라"

최종수정 2014.08.20 09:28 기사입력 2014.08.20 09:23

댓글쓰기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20일 김유민양의 아버지 김영오씨를 만났다.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20일 김유민양의 아버지 김영오씨를 만났다.


[아시아경제 박준용 기자]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위해 38일째 단식농성 중인 고 김유민 양의 아버지 김영오씨를 방문했다.

박 대표는 20일서울 광화문 농성장의 김영오씨를 찾아 "박근혜 대통령에게 면담요청을 전달하겠다. 단식을 그만 하실 수 있겠느냐"고 했다.

박 대표는 이날 9시께 농성장을 찾아 김씨 앞에서 무릎을 꿇고 대화를 나눴다. 전날부터 단식 농성장을 찾은 문재인·김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도 자리를 지켰다.

한편 현장의 유가족 관계자는 "특별법 무조건 결렬시켜야 한다. 그것이 우리의 의견이다"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전날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세월호특별법에 최종합의했다. 특별검사 후보 추천위원회 위원 중 국회가 추천하는 4명 중 여당 몫 2인을 유가족과 야당의 사전 동의를 받아서 임명하는 것이 골자다. 또 국정조사 청문회에 일정 조정과 증인 문제는 양당 간사가 전향적으로 합의할 수 있도록 양당 원내대표가 책임 있게 노력한다는 내용도 담고 있다. 새누리당은 의원총회에서 이를 추인했지만, 새정치민주연합은 유가족의 동의를 받지 못한 점을 의식해 추인을 보류한 상태다.
박준용 기자 juney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