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국인 어선원, 보험금 청구 쉬워진다

최종수정 2014.08.20 11:00 기사입력 2014.08.20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외국인 어선원이 국내어선에 취업해 일하던 중 재해를 입었을 때 보험금을 청구하는 과정이 쉬워진다.

해양수산부는 21일 어선원보험금 청구서를 영어, 중국어, 인도네시아어, 베트남어, 스리랑카어 등 외국어로 번역해 제공한다고 밝혔다.

국내에 취업한 외국인 어선원이 점차 늘어나는 추세지만, 그동안 보험 청구서가 한글로만 돼 있어 외국인 어선원들이 그 내용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청구서를 작성하는 등 어려움이 있었다.

해수부는 수협중앙회를 통해 11종의 보험금 청구서를 영어, 중국어, 인도네시아어, 베트남어, 스리랑카어 등 5개 국어로 번역했다.

해수부는 재해 외국인 어선원에 대한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외국인 어선원 통역시스템도 구축할 예정이다. 1단계로 외국인 선원 송출회사, 수협중앙회 내 외국인선원관리단 통역담당자와 전국에 위치한 외국어 통역센터를 활용한 통역체계 구축을 준비 중이다.
박승준 해수부 소득복지과장은 “외국인 어선원의 국내 취업이 점점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보호체계 구축이 미비했다. 이번 어선원보험 청구서 번역본 제공을 시작으로 외국인 어선원 보호와 복지 증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어선원보험은 조업 중 사고나 승무 중 질병 등 고용 어선원이 승선기간 중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사고에 대해 실질적인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정부 주관 정책보험이다. 2004년부터 수협중앙회를 통해 시행하고 있으며, 2013년말 기준으로 약 4만 명의 어선원이 가입했다. 이 중 외국인 선원 가입자는 6000여 명이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