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입차 내비게이션 이용 불편…AS 비용은 바가지

최종수정 2014.08.19 08:14 기사입력 2014.08.19 08: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 법인용으로 메르세데스 벤츠 ML350을 구입한 이 모(남)씨는 장착한 매립형 내비게이션의 엉뚱한 길안내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목적지랑 상관없는 엉뚱한 곳으로 안내하는 것은 예사였고 과속 단속카메라 위치도 잘못 짚어 갑작스런 감속으로 주행 중 위험한 상황도 여러번 발생했다. 매립형이라 교체도 쉽지 않아 AS센터를 찾았지만 직원은 "처음부터 독일에서 생산했기 때문에 국내 실정에 맞지 않다"는 말만 반복했다. 이 씨는 "제 기능을 할 수없는 내비게이션의 오류라면 제조사에서 전적으로 책임져야 하는 것 아니냐"고 답답해했다.

소비자문제연구소 컨슈머리서치는 수입자동차 업체들이 대부분 모델에 외국산 내비게이션을 기본으로 장착하고 10만원이 넘는 고가의 업데이트 비용을 물리는 등 소비자선택권을 제한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19일 밝혔다.

컨슈머리서치가 수입차 제조사인 BMW·메르세데스 벤츠·폭스바겐·아우디 4개사의 올해 출시 및 베스트셀링카 28개 모델의 내비게이션 설치현황을 조사한 결과 23개 모델(82.1%)이 출고 시 매립으로 기본 장착을 하고 그 중 절반이 넘는 16개 모델(57.1%)이 독일 본사에서 개발 제작한 수입 내비게이션이었다.

조사대상 가운데 고객이 내비게이션 장착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모델은 5개(17.9%)에 불과했다.

BMW는 90% 이상 독일 본사에서 제작한 수입 순정 내비게이션을 기본 장착한 채 차량을 출고했으며 아우디 역시 소형차인 A3의 일부 모델을 제외한 전 차종에 수입 순정 내비게이션을 설치했다. 메르세데스 벤츠도 CLA 클래스 전 차종과 E클래스 일부 차종을 제외한 나머지 차종에 수입 내비게이션을 설치해 판매하고 있다.
다만 콕스바겐은 소형차 폴로와 골프 1.6 TDI를 제외한 전 차종에 국내 모델인 지니(현대엠엔소프트 제작) 내비게이션을 장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국산 내비게이션은 2개월에 한 번씩 지도 데이터 등이 업데이트되는 반면, 수입 내비게이션의 업데이트 주기는 대부분 6개월∼1년에 달했다. 업데이트 비용도 비쌌다.

BMW는 순정 내비게이션에 대해 6개월마다 업데이트를 해주면서 10만9000원을 받고 있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C220 블루텍과 E250CDI 4matic, C200, S350 블루텍 등에 대해서는 1년에 한 번 밖에 업데이트를 해주지 않으면서 비용으로 12만1000원을 받고 있다. 아우디도 순정 내비게이션을 장착한 모델에 대해 6개월에 한 번씩 업데이트를 해주면서 10만 원을 받고 있다.

최현숙 컨슈머리서치 대표는 "수입차 업체들이 불편한 내비게이션을 기본 사양으로 장착해 출고하는 시스템은 소비자의 선택권을 제한하는 행위"라며 "업데이트 주기와 비용 등 사후관리에 대한 가이드라인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