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화장품·카메라, 면세점보다 온라인몰이 더 저렴"

최종수정 2014.03.25 14:58 기사입력 2014.03.25 09:13

댓글쓰기

가격비교

가격비교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면세품 10개 중 6개는 면세점 가격보다 온라인몰이 더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자문제 연구소 컨슈머리서치는 롯데·신라·신세계·동화·워커힐·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면세점 등 7개 면세점에서 판매중인 30개 상품의 가격(19일 환율 1069.2원 기준)을 조사한 결과 절반이 넘는(56.6%) 17개 제품의 가격이 국내 대형 온라인몰보다 비쌌다고 25일 밝혔다.

화장품의 경우 조사대상 7개 제품 모두 면세점 최저가격이 온라인 몰 최저가보다 비쌌다. 국산 제품은 물론 수입 화장품도 온라인몰이 2.5~41.3% 저렴했다.

향수인 불가리 OMNIA CORAL (40ml)의 면세점 최저가는 5만5474원(신세계 면세점)이었지만 온라인몰 최저가는 3만2540원(11번가)으로 41.3% 낮았다.

겐조 플라워 우먼 50ml 경우, 워커힐면세점에서 가격이 5만8735원인 반면 11번가에서는 4만3150원에 팔리고 있었다.
비오템 아쿠아수르스 수분크림(50ml)도 온라인 몰(인터파크)의 판매가격이 2만9300원으로 면세점 최저가(아시아나항공 면세점)인 4만원보다 26.8%나 저렴했다.

면세용으로 판매되는 정관장 로얄 플러스는 신라면세점에서 가장 저렴한 18만813원에 판매됐지만 11번가에서는 16만7950원에 구입할 수 있다.

정관장 관계자는 "면세점에서 판매 중인 상품과 온라인몰 상품은 홍삼 함량이 다른 제품"이라며 "면세점 제품은 홍삼근 함유량이 100%인 반면 온라인몰 제품은 홍삼근이 75%"라고 반박했다.

정보기술(IT기기) 4개 제품 중 2개는 면세점이 비쌌다.

뱅앤올룹슨 이어폰 A8(블랙)은 면세점가(16만6904원)보다 옥션가격이 23% 저렴했다.

다만 카메라 2종(삼성 카메라 EV-NX2000AFW, 캐논 EOS M22WH)은 면세점이 온라인 몰보다 15% 쌌다.

해외여행의 필수 구매 품목으로 여겨졌던 명품브랜드 가방과 지갑도 병행수입 등의 유통채널이 활성화되면서 가격 경쟁력을 잃었다. 8개중 3개 제품의 가격이 온라인 몰보다 비쌌다.

고가 제품인 멀버리(MULBERRY)의 제품의 경우 신세계가 운영하는 SSG닷컴 판매 가격이 145만원 가량으로 면세점 최저가인 204만원보다 28.8% 저렴했다.

반면 세금이 많이 붙는 술이나 담배의 경우에는 여전히 면세점에서 싸게 살 수 있었다.

로얄 살루트 21년 700ml 경우 대한항공면세점 가격이 한화 12만6201원(119달러)인데 반해 대형마트와 백화점에서 판매되는 가격은 21만~23만원으로 2배가량 비쌌다.

최현숙 컨슈머리서치 대표는 "병행수입과 해외직구가 활성화될수록 면세점의 가격 경쟁력은 더욱 떨어질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면세품이 무조건 저렴하다고 맹신하지 말고 가격을 비교한 뒤 구매결정을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