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종시 공무원 출장비 75억원 넘어…원거리 출장 탓

최종수정 2014.08.18 09:23 기사입력 2014.08.18 09: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세종시로 이전한 중앙행정기관의 공무원이 올해 상반기 출장비로 지출한 금액이 75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18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강기윤 새누리당 의원이 국무조정실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 6월 말 현재 세종시 13곳의 중앙행정기관 공무원이 서울·과천청사와 국회 등 출장에 지출한 비용이 75억6926만원에 달했다.

강 의원은 "올 연말까지 단순계산하면 한 해 출장비만 15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세종시 이전 중앙행정기관의 상반기 출장비용<출처:국무조정실>

세종시 이전 중앙행정기관의 상반기 출장비용<출처:국무조정실>


기관별로 살펴보면 국토교통부가 9억7126만원을 지출해 세종시 중앙행정기관 중 출장비를 가장 많이 지출했다. 이어 환경부(8억8151만원), 보건복지부(7억2985만원) 교육부(7억595만원) 해양수산부(6억8666만원) 순이었다. 국가보훈처(1억6784만원)와 공정거래위원회(3억4740만원) 등은 출장비가 상대적으로 적었다.

원거리 출장에 따른 행정의 비효율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화상회의 시스템이 활성화돼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그러나 화상회의를 위한 인프라는 물론 회의 실적도 미미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종시 13곳 중앙행정기관이 과천청사나 국회와 화상회의를 가진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 서울청사에 대해서만 기관당 월 평균 0.8회의 화상회의를 진행했다.
또한 교육부,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공정거래위원회 등 6개 기관은 세종청사 내 개별 화상회의실을 갖추고 있지만 화상회의를 전혀 이용하지 않았다.

그나마 기관 중에서는 가장 많은 4개의 화상회의실을 갖추고 있는 국무총리실이 올 상반기 총 32회의 화상회의를 진행해 실적이 좋은 편이었다. 이어 기획재정부(11회), 문화체육관광부(9회) 순이었다.

이처럼 화상회의 실적이 부진한 데 대해 강 의원은 "아직까지 대면보고 중심의 경직된 관료문화가 자리 잡고 있고, 세종청사에 총 23개소의 화상회의실을 구축해놨지만 서울·과천청사와 국회에는 각각 5개, 2개, 1개만 설치돼 있는 등 인프라 비대칭 문제가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강 의원은 "안행부는 각 기관별로 화상회의의 필요성을 적극 안내하는 동시에 실제 활용을 독려하고, 서울·과천·세종청사의 화상회의 시스템을 확대해야 한다"면서 "근본적으로는 출장보다는 서면보고 등을 적극 추진하도록 해 기존 행정 처리 패러다임을 바꾸고 의사결정을 분권화하는 방식을 지향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