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여름휴가 늦깎이' 많아졌다

최종수정 2014.08.11 10:49 기사입력 2014.08.11 10:49

댓글쓰기

불황속 실속파 '편하게 저렴하게 간다' 확산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올해 여름휴가 늦깎이들이 크게 늘었다.

제주항공은 11일부터 9월10일까지 한 달간 공급석 증가율과 예약률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제주항공은 이 기간 제주 기점 서울, 부산, 청주, 대구 등 4개의 국내선에 정기편 외에 임시편 투입 등을 통해 총 34만5000여석을 공급한다. 지난해 같은 기간 27만5000여석 보다 약 7만여석(25.5%) 늘어난 규모다.

증가분은 기존 3개 노선 순수증가분 약 4만7000석에, 최근 취항한 대구~제주 노선의 증가분도 반영된 수치다.

공급석이 크게 늘어난 만큼 예약률도 늘었다. 이 기간 예약 승객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6~22% 많아졌다.
사실상 여름휴가의 절정기간이 끝난 오는 8월21일부터 8월31일까지 예약승객도 9만6000여명으로 나타나 지난해 같은 기간 7만6300여명보다 약 26% 증가했다.

노선별로는 공급석이 2배 늘어난 괌과 홍콩 노선의 경우 예약 승객이 공급량 증가분 만큼 늘었다. 일본 도쿄와 오사카 등의 노선도 예약승객이 지난해 대비 많아졌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국토교통부 의뢰로 조사를 실시한 한국교통연구원의 '하계휴가 분석결과' 하계휴가 출발예정일이 8월 2주차 이후 증가해 휴가시기가 점차 분산ㆍ후퇴하는 양상을 보였다는 분석과 비슷한 패턴"이라고 말했다.

늦은 휴가가 각광받는 것은 성수기 여행지의 번잡함을 피하기 위해, 비용절감 등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이 관계자는 "장기불황 속에서 휴가를 '편하게 그리고 저렴하게 가자'는 실속파가 이제는 완전히 자리를 잡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