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태호 "국회의원 불체포특권 과감히 내려놓아야 혁신"

최종수정 2014.08.11 11:18 기사입력 2014.08.11 09: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 김태호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11일 일부 의원들이 수뢰혐의로 검찰수사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 "당에서 보수혁신을 이야기하는데 불체포특권을 포함한 시대변화에 맞지 않는 특권들을 과감하게 내려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가 열리기로 했지만 국민들은 수뢰혐의로 의혹 받고 있는 의원들의 기득권을 지켜주기 위한 '방탄국회'로 비쳐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권력분산을 통한 제도 변화의 불을 당기는 게 새누리당 보수혁신의 출발"이라면서 "백의종군 마음으로 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치권에서 세월호 특별법 여야 원내대표 간 합의사항을 놓고 논란이 되는 것과 관련해서는 "유가족들의 마음을 백 번 이해한다"면서도 "합의된 내용이 새정치민주연합의 소수강경파에 의해 무산된다면 모처럼 민생국회를 논하는 국민들의 마음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라고 말했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