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 대통령이 강조하는 기술금융, 성공열쇠는?

최종수정 2014.08.10 10:44 기사입력 2014.08.10 10:44

댓글쓰기

신뢰성 있는 평가모형·평가조직·기술평가정보 DB 구축 필요

[아시아경제 이장현 기자] 최근 박근혜 대통령이 금융권 보신주의를 질타하면서 기술금융이 금융권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우수기술을 가졌는데도 담보가 부족해 사업화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자금을 융통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기술금융의 목적이다. 그렇다면 기술금융의 성공 열쇠는 무엇일까?

10일 은행연합회가 낸 '기술금융 활성화를 위한 기술신용정보 활용의 확산 방안' 보고서(윤점열 박사)에 따르면 기술금융 활성화를 위해선 신뢰성 있는 평가모형과 평가조직, 기술평가정보 데이터베이스(DB) 구축이 요구된다.

보고서는 기업의 기술력을 평가하기 위해서 다양한 관점에서 대상 기술의 수익창출 능력에 대한 평가가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한다. 기술 활용 주체인 법인 또는 개인의 역량, 기술성, 시장성, 사업성이 반영된 평가모형이 만들어져야 하는 것이다. 보고서는 다만 "어느 평가모형이든지 초기부터 안정성을 확보하기란 매우 불가능하다"며 "데이터가 누정되는 이를 활용해 개량하는 과정을 거쳐 안정성을 높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 보고서는 일정시간이 지나면 기술의 상품화, 전략적 경영계획, 파산 등에 따른 자산평가 등으로 기술평가의 스펙트럼도 넓어질 것으로 보았다.

평가 전문가를 갖추는 것도 평가의 공정성을 확보한다는 점에서 중요하다. 기술평가 전문가는 다양한 직군에서 발굴할 수 있다. 회계사, 변호사, 변리사, 기술사, 현장 전문가 등이 있다. 보고서는 "기술평가의 공공성을 충분히 이해하고 전문가로서의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깊이 인식해 스스로 행동을 엄격히 규율해야 한다"며 "평가의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해 주기적인 기술연수는 물론 전공 외 다양한 분야의 기술정보 DB 수집 및 활용능력도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효율적인 기술평가정보 DB구축도 과제다. 평가모형과 인력을 갖춘다 하더라도 다양한 산업분야의 기술정보와 시장정보를 탐색하고 기술평가에 필요한 근거 자료를 검색하는 작업이 없다면 신뢰성 있는 기술평가는 이뤄질 수 없다. 보고서는 "기술평가 관련 정보들은 신용평가에 사용되는 재무정보와는 달리 변동성에 따른 최신성 유지가 중요하므로 지속적인 수집·가공이 전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정부가 기술평가를 민간에 개방하려하기 때문에 막대한 DB구축·업그레이드 비용을 감당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기술금융을 "보수적 금융의 기저를 대변혁 시킬 수 있는 획기적인 방향"이라고 평가하면서 "금융사 CEO부터 종사자에 이르기까지 기술신용정보 활용 의지를 확고히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금융과 산업의 융합을 통한 가치창출에 기술금융이 제 역할을 해야 한다는 뜻이다.

보고서는 마지막으로 기술금융의 활용을 통해 "투자, 컨설팅, 기업공개(IPO), 인수·합병(M&A), 마이스(MICE) 산업과의 연계, 해외 공동 진출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고부가가치 신수종 사업을 창출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장현 기자 insid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