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생각만으로 구글글라스 작동시키는 '뇌파 인식 앱' 나온다

최종수정 2014.07.13 20:21 기사입력 2014.07.13 16: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윤나영 기자]음성인식을 넘어 이제는 생각만으로 스마트기기를 작동할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이하 앱)이 나왔다.

12일(현지시간) 미국 일간지 LA타임즈는 사람의 뇌파를 판독해 안경 모양의 스마트 기기 '구글 글라스'를 작동시키는 소프트웨어 '마인드RDR'이 개발됐다고 보도했다.
런던에 본사를 둔 의료기기 소프트웨어업체 '디스 플레이스'가 개발한 이 앱은 블루투스로 '뉴로스키 마인드웨이브 모바일 EEG'라는 뇌파 측정 장치와 구글글라스를 연결해 제어할 수 있도록 해 준다. EEG는 '뇌파측정'(electroencephalography) 또는 '뇌전도'(electroencephalogram)의 약자다. EEG용 기기는 최근까지 매우 고가였으나, 최근 가격이 급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로 스카이 마인드웨이브 모바일 EEG'라는 뇌파 측정 장치를 개발한 뉴로 스카이는 미국 새너제이에 본사를 둔 EEG 바이오센서 업체로, 이 회사의 최저가 제품은 아마존 소매가격으로 79.99달러(한화 8만1500원)다.

현재로서는 '마인드RDR'로 할 수 있는 것은 사진 촬영이 전부다. 앱을 켜면 구글 글라스 화면에 카메라 인터페이스가 뜨는데, 이때 사용자가 피사체 방향으로 머리를 돌리고 집중하기 시작하면 EEG 기기가 뇌파를 읽어들인다. 집중을 강하게 하면 뇌파 수치가 올라가고, 최고 수준에 이르면 구글 글라스의 카메라로 촬영이 이뤄진다. 뿐만 아니라 이런 방식으로 촬영한 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는 것도 가능하다.
디스 플레이스의 최고경영자(CEO) 더선 햄린은 "마인드RDR이 운동 기능을 잃은 지체장애인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LA타임즈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생각만으로 해당 뇌파를 읽어내 기기 작동으로 연결되는 기술은 사람들(지체장애인들)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또 "생각만으로 디지털 기기를 작동할 수 있는 기능이 의료뿐만 아니라 매우 넓은 분야에 응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나영 기자 dailybes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