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野원내대표 주례회동 '한달'..성과는?

최종수정 2014.07.13 09:58 기사입력 2014.07.13 09:58

댓글쓰기

지방선거 이후 지금까지 5차례 만남..원구성·박대통령 회동 성과 거둬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여야 원내대표의 정기 회동이 정국 방향의 가늠자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달 6·4지방선거 직후 시작된 주례 회동은 여야간 소통 강화와 함께 민감한 현안을 다루는 정국 분위기를 읽는데도 도움이 되고 있다는 평가다.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지난달 9일 첫 만남을 가진 이후 지금까지 5차례 회동했다. 기간으로 따지면 한 달 남짓이다.
첫 회동 당시 여야는 19대 후반기 원구성 문제로 갈등을 빚었다. 정보위원회의 전임 상임위화, 예산결산특위의 상임위화, 상임위 산하 법안소위 복수화 등이 원구성을 가로막는 요소였다.

2주간 밀고당기기 끝에 여야 원내대표는 같은 달 23일 회동에서 법안소위 복수화를 제외한 나머지 안건을 타결하고 공전했던 국회를 정상화하는데 합의했다.

물론 여야간 험난했던 논의과정도 회동에 임한 원내대표 발언에서 짐작할 수 있었다. 이보다 앞선 같은 달 16일 열린 두번째 회동에서 이 원내대표가 "박 원내대표가 설사 저에게 심한 말씀이 있어도 끝까지 박 원내대표를 모시고 선진화되고 성숙된 국회를 만들어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언급하자 박 원내대표는 "이 원내대표님은 항상 포용하는 노력을 한다고 이해하는데 웃음 뒤에는…뒷말은 생락하겠다"는 뼈있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정치권 관계자는 "원구성이 당초 일정보다 늦어졌지만 여야 원내대표가 국회 정상화를 위해 노력을 많이 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6월 30일 여야 원내대표 모임에서는 인사청문제도가 도마 위에 올랐다. 국무총리 후보자가 청문회 문턱도 밟지 못하고 잇달아 낙마한 직후였다.

이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청와대 인사시스템도 보완하고 국회도 현재 청문 제도를 손보는 게 어떨까 생각한다"고 밝혔고 새누리당은 곧바로 제도개선을 위한 태스크포스를 조직하기도 했다.

지난 10일 열린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원내지도부간 회동 역시 원내대표 정기회동의 결과라는 분석이다. 여당 원내대표가 야당과의 만남을 박 대통령에게 제안한 게 직접적인 이유지만, 여야원내대표간 회동이 성과가 없었다면 청와대와의 만남은 불가능했을 것이라는 게 정치권의 대체적인 평가다.

이와 함께 세월호특별법 통과를 위해 양당 정책위의장과 소관 상임위 간사로 구성된 여야 합의체를 구성해 6월 임시국회 회기내 처리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도 회동의 중요한 성과로 꼽힌다.

이 원내대표는 최근 기자와 만나 "그동안 여야는 서로 차 한잔도 하지 않을 정도로 거의 교류가 없었다"면서 "원내대표 회동을 계기로 여야 소통이 확대되면 궁극적으로 일하는 국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