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全 세계 현대차 전시장, 고급스럽게 바뀐다

최종수정 2014.07.13 09:00 기사입력 2014.07.13 09:00

댓글쓰기

현대차 GDSI가 적용된 카자흐스탄 딜러숍 외관 전경

현대차 GDSI가 적용된 카자흐스탄 딜러숍 외관 전경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현대자동차는 차량전시장과 고객서비스 시설을 고급스럽게 갖추기 위해 신규 딜러 시설표준인 글로벌 딜러십 스페이스 아이덴티티(GDSI)를 마련했다고 13일 전했다.

전 세계 고객과의 접점인 딜러시설을 개선해 고객편의성을 높이려는 것으로 지난달 브라질 상파울루에 이를 적용한 대형 플래그십 전시장을 해외에 처음 선보였다. 올해 5월 진출한 멕시코 전체 딜러숍 13곳에도 GDSI가 적용됐다.
현대차 는 이 같은 시설을 앞서 지난해 국내에 시범 도입해 일부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해외 지역 600개 딜러시설을 대상으로 이를 적용할 예정이며 2018년까지 전 세계 딜러숍 6000여곳을 리모델링해 나가기로 했다. 전시장 등 딜러숍이 단순히 차를 파는 공간을 넘어 고객에 현대차만의 브랜드 가치를 줄 수 있는 고객과의 소통공간으로 바꾸겠다고 회사는 전했다.

브라질 상파울루에 있는 현대차 플래그십 전시장 내부

브라질 상파울루에 있는 현대차 플래그십 전시장 내부


현대차가 이번에 마련한 GDSI는 오스트리아 건축가 델루간 마이슬과 협업한 것으로 현대차의 브랜드 방향성 '모던 프리미엄', 자연의 아름다움을 반영한 디자인철학 '플루이딕 스컬프쳐'가 적용된 '이-모션 파크(E Motion Park)'라는 주제로 완성됐다.

전시장 외관을 갈색으로 해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강조하고자 했으며 제주도 절경인 주상절리를 형상화한 육각형 패턴 등 자연을 모티브로 한 다양한 디자인 요소도 반영됐다.
고객동선을 고려해 공간을 배치했으며 편안한 느낌을 받을 수 있는 조명과 소재를 썼다. 회사 관계자는 "서비스 프로그램 등을 개발해 소프트웨어적인 측면에서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