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업용 차량 보험 최고 19% 뛰었다

최종수정 2014.07.11 09:32 기사입력 2014.07.11 06: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올 상반기 영업용 차량 보험료가 최대 19%나 인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업무용 자동차 보험료는 평균 3~4%, 개인용은 1~2% 상승했다.

11일 보험업계와 금융감독원 등에 따르면 올 상반기에 삼성화재 등 12개 손해보험사가 손해율 급증에 따른 수익 악화 때문에 영업용 또는 업무용, 개인용 자동차보험료를 대거 인상했다.

더케이손해보험은 올 상반기에 영업용 자동차보험료를 19.1%나 인상했다. LIG손해보험(14.9%)과 삼성화재(14.5%), 한화손해보험(13.7%), 동부화재(10.8%), 메리츠화재(10.5%)도 10% 이상 올렸다.

MG손해보험(2.1%)과 롯데손해보험(7.7%)도 이번 영업용 자동차 보험료 인상에 동참했다. 영업용 차량은 버스, 택시, 화물차 등을 의미한다. 다만, 흥국화재나 AXA손해보험, 하이카다이렉트는 영업용 자동차보험료를 조정하지 않았다.

개인용 자동차보험료를 가장 많이 올린 보험사도 더케이손해보험으로 인상률이 3.4%에 달했다. 하이카다이렉트(2.8%)와 흥국화재(2.2%), 롯데손해보험(2.1%) 역시 개인용 자동차 보험료 인상 폭이 컸다. AXA손해보험과 한화손해보험은 각각 1.6%씩 올렸다.
삼성화재와 동부화재, 현대해상, LIG손해보험 등 대형 손해보험사는 개인용 자동차보험료를 인상하지 않았다.

업무용 자동차보험료의 경우 올해 상반기에 현대해상이 손해보험사 중 가장 많은 4.1%를 올렸다.

메리츠화재(3.7%), 동부화재(3.6%), 한화손해보험(3.5%), LIG손해보험(3.3%), 더케이손해보험(3.3%), 흥국화재(3.0%), 롯데손해보험(2.9%), MG손해보험(2.3%)도 올 상반기에 업무용 자동차보험료를 2~3%씩 인상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