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각·靑참모 교체 마무리…김기춘 비서실장 거취 결판날까?

최종수정 2014.06.30 07:30 기사입력 2014.06.29 16: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두 번의 총리 후보자 낙마 등 인사실패 책임을 물어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청와대 인사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거세다. 애초 김 실장은 내각과 참모진 교체 마무리 후 용퇴할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유임이란 기묘한 모양새로 끝났지만 총리 인선을 포함한 개각, 청와대 수석비서관 교체, 인선시스템 정비 등 작업이 완료된 상황에서 그의 진퇴 여부도 어떤 식으로든 결판날 가능성이 높아졌다.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



그러나 김 실장이 당분간 건재할 것이란 전망이 아직 우세한 이유는 박근혜 대통령이 보내는 무한한 신뢰감 때문이다. 국가개조ㆍ공직사회 개혁 등 작업을 힘 있게 추진해야 하는 박 대통령 입장에선 뚝심 있는 컨트롤타워가 필요하고 김 실장이 그 적임자라는 것이다. 총리가 그 역할을 할 것이란 기대감도 있었으나 정홍원 총리의 유임으로 어렵게 됐다.
반면 개각ㆍ참모진 개편과 인선시스템 개선 작업까지 큰 그림에서 완료된 상황에서 김 실장의 역할은 사실상 끝난 게 아니냐는 관측이 있다. 본인 입에서 나온 말은 아니지만 김 실장 스스로 자신의 역할을 여기까지로 설정했다는 이야기가 많다.

그간 김 실장이 여러 이유를 대며 사의를 거듭 표했으나 박 대통령이 이를 만류한 것도 2기 내각 등 시스템 완성까지 김 실장의 도움이 절실하다는 이유에서 그랬다는 것이다.

더불어 세월호 참사를 극복하고 국정동력을 확보해야 하는 박 대통령 입장에선 국회와의 관계개선을 위해서라도 김기춘 카드를 적절한 시점에 내려놓는 것은 불가피한 선택일 수도 있다.
박 대통령과 김 실장이 어떤 취지의 결론에 접근하고 있는지에 대한 단서는 30일 박 대통령의 수석비서관회의 모두발언에서 드러날 가능성이 있다.

일단 박 대통령은 정 총리 유임을 결정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국민에게 설명해야 할 입장에 있고, 향후 국정을 어떤 방식으로 이끌 것이냐에 대한 밑그림도 제시해야 한다. 이런 과정에서 야권으로부터 사퇴압박을 받고 있는 김 실장에 대한 거취 문제에 대해서도 어떤 방식으로든 답변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