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 "정홍원 유임, 박 대통령 직접 설명해야"

최종수정 2014.06.27 10:13 기사입력 2014.06.27 10:13

댓글쓰기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사진)는 27일 정홍원 국무총리가 유임된 데 대해 "박근혜 대통령은 왜 그런 무리한 선택을 했는지 직접 국민 앞에 설명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안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새정치민주연합 전체최고위원희의에서 "유임 자체도 문제지만 적어도 박 대통령이 직접 설명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정부를 대표해 책임지고 사퇴한 총리를 다시 복직시키고자 할 때는 왜 그랬는지 또 정부가 세월호의 책임을 어떻게 질 것인지 솔직하게 설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 공동대표는 또 "박 대통령은 여당 지도부와도 정 총리의 유임을 의논하지 않았다고 들었다"면서 "여당조차도 대통령의 중요한 결정에 대해 의논하지 못한 채 박수만 쳐야 하나"라고 물었다. 그는 "국회는 대통령 밑에 있는 참모가 아니라 상호 존중해야 할 권력 분립의 한 축"이라며 "민주주의는 그렇게 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박 대통령이 인사청문 요청안을 국회에 제출함에 따라 총 9명의 국무위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예정된 가운데 안 공동대표는 "박 대통령이 국회로 넘긴 인사들의 불법과 탈법, 거짓말이 낯 뜨거운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정치공작에 연루된 국정원장 후보, 제자의 논문을 가로채 자신의 출세에 이용한 교육부장관 후보, 음주운전을 하고도 경찰에게 '식구끼리'라고 말하는 문체부 장관을 보면 어떤 생각이 드나"라며 "대통령이 척결하겠다던 적폐는 지난 잘못을 눈감아주겠다는 것이었나"라고 반문했다.
청와대가 인사수석실을 만들겠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이미 있는 인사위원회도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데 새로 인사수석실을 만든다고 뭐가 달라지냐"며 "제도가 아니라 사람이 문제"라고 꼬집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