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상민 "국민들 대통령 약속 믿지 않는 게 두렵다"

최종수정 2014.06.29 11:58 기사입력 2014.06.29 11: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새누리당 차기 당 대표 도전에 나선 김상민 의원이 29일 정홍원 국무총리 유임 결정을 한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국민들은 대통령을 믿어도 되느냐 묻고 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도 속고 저도 속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박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에서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했고 국민의 분노가 그것을 요구했다. 많은 사람들이 책임을 지고 물러나고 구속됐지만 청와대와 정부의 최고 책임자는 책임을 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세월호 참사 이후 국가 개조와 관피아 척결, 적폐 해소를 약속했지만 아무것도 달라지지 않았다"며 "저는 두렵다. 정부가 아무것도 바꾸지 못한 것을 두려워하는 게 아니라 국민들이 대통령의 약속을 믿지 않는 것이 두렵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국가 개조는 말로 되는 것이 아니라 대통령의 말과 행동이 변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돼야 한다"며 청와대가 먼저 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그동안 저는 당·정·청의 혁신을 요청했지만 그것을 잘못된 선택이었다"며 "기득권은 절대 스스로 변하지 않았다"고 지적한 뒤 "저는 박 대통령을 믿었고 믿고 싶었고 믿을 수밖에 없었다. 믿음의 시간이 끝나가고 있다"며 "이번 전당대회에서 혁신을 거부하고 기득권에 안주하려는 세력에게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