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태호 "대통령이 개헌 공론화 나서야"

최종수정 2014.06.29 15:18 기사입력 2014.06.29 15: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새누리당 당 대표 도전에 나선 김태호 의원이 29일 박근혜 대통령에게 "개헌 공론화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개헌 논의는 결코 국정운영의 걸림돌이 아니며 오히려 지금 논의하지 않으면 장래에 더 큰 걸림돌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국민의 의식 속에선 이미 개헌이 시작됐지만 우리 정치권이 국민의식 수준을 못 따라가고 있다"며 "대통령과 여야는 소모적인 정쟁으로 개헌 논의를 더 이상 미루지 말고 국회에 헌법개정특별위원회를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어 "우리는 세월호 사고를 통해 낡고 부패한 정치가 대한민국의 총체적 위기를 일으킨 것에 대한 국민적 분노를 보았다"며 "총리후보의 자질, 대통령의 인사스타일, 청와대 인사검증시스템의 문제보다 국무총리제도 자체가 근본적 문제"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내 편이 아니면 적이라는 패권적 진영논리와 이를 강화하는 승자독식의 권력구조로 인해 사회안전·통일·교육 등 국가의 주요 미래 아젠다들이 도외시 되고 있다"며 "이제 미래를 위한 대한민국의 큰 틀을 바꾸기 위한 개헌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