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참사’ 여파 인천 소비심리 위축… 전통시장 매출 ‘뚝’

최종수정 2014.06.20 16:46 기사입력 2014.06.20 16: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지역의 경기와 소비심리가 ‘세월호 참사’ 이후 크게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소상공인·전통시장의 매출은 사고 이전보다 무려 25% 감소해 상인들이 영업에 큰 타격을 입고 있다.

20일 한국은행 인천본부와 인천지방중소기업청 등에 따르면 지난달 인천의 소비자심리지수(CSI)는 106으로 전월에 비해 4포인트 하락했다.

소비자심리지수를 구성하는 현재생활형편, 생활형편전망, 가계수입전망, 소비지출전망, 현재경기판단, 향후 경기전망지수, 생활형편전망지수 등 6개 개별지수가 모두 나빠졌다.

6개월 전을 기준으로 비교한 현재생활형편 CSI는 지난달에 비해 3포인트 떨어졌고, 현재경기판단 CSI는 14포인트 폭락했다.

현재를 기준으로 한 6개월 후의 생활형편전망, 가계수입전망, 소비지출전망 CSI 모두 지난 4월보다 1∼3포인트 떨어졌다. 6개월 후의 경기전망도 향후 취업기회나 금리수준 전망에 대해서도 부정적이다.
인천지역 기업들 역시 6월 경기를 부정적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국은행 인천본부가 지난달 발표한 6월 중 제조업과 비제조업의 업황 전망치는 84와 59로 전월 대비 3∼5포인트 하락했다.

제조업의 경우 매출액과 생산BSI는 지난 5월보다 7∼8포인트, 자금사정과 채산성BSI는 1∼4포인트씩 떨어졌다. 비제조업도 매출·채산성·자금사정BSI가 이달 중 4∼8포인트 추락할 것으로 보인다.

또 지난달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조사한 소상공인·전통시장 경기동향 조사결과 세월호 참사 이후 소상공인·전통시장의 매출은 사고 이전보다 무려 25%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지역 전통시장 상인회장 37명은 이날 인천중기청이 마련한 간담회에서 일련의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전통시장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이승부 시장 상인연합회 회장은 “최근 세월호 사태 이후 위축된 소비심리는 전통시장 상인들의 경영상에 타격이 올 정도로 심각한 수준”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최광문 인천중기청장은 “침체된 소비를 살리기 위해 개인의 온누리상품권을 10% 할인판매하고 있다”며 “아울러 상당한 구매력을 갖고있는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온누리상품권 백만누리 캠페인’ 참여를 적극 독려 중”이라고 밝혔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