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 그리스전 日 전범기응원 논란 "나치문양이나 마찬가지"

최종수정 2014.06.20 09:33 기사입력 2014.06.20 09:33

댓글쓰기

▲일본 그리스전 경기에 일본팬들이 전범기를 그리고 나와 논란이 일고있다.(사진:SBS 중계화면 캡처)

▲일본 그리스전 경기에 일본팬들이 전범기를 그리고 나와 논란이 일고있다.(사진:SBS 중계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일본 그리스전 日 전범기응원 논란 "나치문양이나 마찬가지"

일본팬들의 전범기 응원에 논란이 일고 있다.

20일 오전 7시(한국시간) 브라질 나타우의 두나스 경기장에서 2014 브라질월드컵 C조 조별리그 2차전 일본 대 그리스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일본 응원단들은 얼굴에 욱일승천기를 그렸다. 이를 본 국내 해설진들은 분노했다.

배성재 SBS 캐스터는 "전범기를 얼굴에 그리고 있다. 축구티켓 값이 아깝다"며 "유럽에서는 욱일승천기에 대한 이해도가 부족한 부분도 있기 때문에 FIFA에서 완벽한 제재를 가하지 않지만 사실 아시아에서는 나치문양이나 다름없다. 이런 것들은 축구장에서 퇴출되어야한다"고 말했다.
조우종 KBS 캐스터도 전범기를 그려넣은 일본 팬을 향해 "아 이게 뭔가요"라고 분노했다. 이영표 해설위원 역시 동감했다.

한편 일본 대 그리스 경기는 0 대 0 무승부를 거뒀다.

일본 그리스 전범기 응원을 본 네티즌은 "일본 그리스, 전범기라니 지금이 어느 때인데" "일본 그리스, 전범기 개념없다" "일본 그리스, 전범기 FIFA에서 제재해야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