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23일 세월호 국조 기관보고 강행…野, "폭력적 진행 경고"

최종수정 2014.06.18 17:25 기사입력 2014.06.18 17: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 김인원 기자] 세월호 국정조사 기관보고 일정을 놓고 여야가 좀처럼 이견을 좁히지 못하는 가운데 18일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심재철 새누리당 의원은 직권상정으로 23일 전체회의를 열어 기관보고를 받겠다고 밝혔다. 이에 야당 측에서는 "전혀 합의가 안 된 사안"이라며 즉각 반발에 나서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

심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여당과는 합의가 안됐지만 마냥 기다릴 수 없어 회의를 진행하는 것"이라며 "오는 23일 전체회의를 열고 기관보고를 받겠다"고 밝혔다.
그는 "국정조사가 2주 있고 국감이 2주 있다"면서 "23일부터 해야만 7월5일까지 감사든 조사든 하고 그 다음 2주 해서 (7·30 재보궐) 선거운동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야당이 주장하는 30일에 국정조사를 시작하게 되면 하루라도 회의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을 경우 순연돼 선거운동과 기간이 겹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어 심위원장은 "처음 기관보고 받는 기관은 수색과 구조에 지장 주지 않기 위해 해경과 해수부를 뒤로 늦추고 국방부와 안행부, 교육부를 먼저 첫 기관으로 불러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야당은 즉각 반발했다. 세월호 국조특위 야당 간사인 김현미 의원은 "그것은 야당과 전혀 합의한 바 없다"며 "(심 위원장이) 전체회의만 하겠다고 해서 그러자고 했지 기관보고 얘기는 단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심재철 위원장이 이렇게 위원회를 폭력적, 일방적으로 진행하려 하는 데 대해 야당은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이후 벌어지는 모든 사태에 대한 책임은 심 위원장에게 있음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