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월드컵]'페랄타 골' 멕시코, 카메룬에 1-0 신승

최종수정 2014.06.14 03:49 기사입력 2014.06.14 03: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멕시코가 온갖 불운을 이기고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첫 승을 따냈다. 14일(한국시간) 나타우의 에스타디오 다스 두 나스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A조 첫 경기에서 심판의 오심에 2골을 도둑맞고도 카메룬을 1-0으로 제압했다. 후반 16분 오리베 페랄타(산토스 라구나)의 득점으로 얻은 리드를 끝까지 지켰다. 동료 공격수 히오바니 도스산토스(비야레알)가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때린 슈팅이 상대 골키퍼 찰스 이탄제(코냐스포르)의 손을 맞고 튕겨 나오자 재빨리 쇄도, 왼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도스산토스의 억울함을 조금이나마 풀어준 골이었다. 전반 10분 엑토르 에레라(포르투)의 크로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네트를 흔들었지만 심판이 오프사이드를 선언했다. 도스산토스는 전반 30분에도 득점을 도둑맞았다. 왼쪽에서 올라온 코너킥을 헤딩 슈팅으로 연결해 상대 골문을 두들겼지만 다시 한 번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멕시코는 애매한 판정에도 시종일관 주도권을 잃지 않았다. 폭우에도 빠른 패스 연결과 돌파로 카메룬의 수비진을 뒤흔들었다. 특히 2012 런던올림픽에서 두 골로 멕시코를 우승으로 이끈 페랄타는 또 한 번 자신의 진가를 발휘하며 멕시코 간판 골잡이로서의 면모를 재확인했다. 승점 3점을 챙긴 멕시코의 다음 상대는 개최국 브라질이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