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로템, 브라질에서 1호선 전동차 개통식

최종수정 2014.06.13 13:47 기사입력 2014.06.13 13: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현대로템이 브라질 월드컵 개막 하루를 앞둔 지난 11일(현지시간) 바이아주 살바도르 악쎄소 노르테역에서 살바도르 1호선 전동차 개통식을 가졌다고 13일 밝혔다.

개통식에는 지우마 호세프 브라질 대통령을 비롯해 자쿠스 바그너 브라질 바이아주 주지사, 연방교통부 장관, 연방도시부장관 등 브라질 정부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들은 차량에 직접 시승하는 등 월드컵 개막을 앞두고 관심을 보였다.
살바도르 전동차 사업은 2001년 부터 브라질 정부가 총 4500만달러를 투입했다. 악쎄소 노르테역에서 라파역까지 총 5.6km 구간이다.

현대로템은 2003년 11월 브라질 바이아 주정부 교통개발공사와 전동차 24량에 대한 차량 공급 계약을 체결, 2009년 1월 납품을 완료했었다.

하지만 불안한 브라질 경제사정으로 인해 토목공사가 지연됐고 현대로템이 납품한 전동차는 4년여 가량 운행도 하지 못하고 주요 장치들이 부식되고 노후화된 상태였다.
이에 현대로템은 2013년 12월부터 앞서 기 납품한 차량들의 정상화 작업에 돌입, 총 6편성 가운데 5편성을 개보수해 공급했다. 나머지 1편성도 이달 중 최종 납품할 예정이다.

현대로템은 브라질 시장이 국내 철도산업계의 성장을 견인할 수 있는 국가라는 점에서 사업확장에 남다른 공을 들이고 있다.

브라질 고속철은 물론 상파울로 6호선 민자사업, 상파울로 교외선 준고속열차, 고이아니아시 전동차, 상파울로 공항철도사업 등의 참여를 적극 추진 중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단순히 차량을 납품하는 것에만 얽매이기보다 브라질 국민의 안전과 편의를 책임지는 기업으로서 국가 이미지 제고에도 적극 기여한다는 마음으로 사업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