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힘내라 대한민국]현대차 품질에 "브라질이 반했죠"

최종수정 2014.06.13 12:53 기사입력 2014.06.13 12:53

댓글쓰기

Wow! Brazil, 월드컵토피아 그 현장 - 현대차 현지 딜러 인터뷰

마르셀 아디삐에트로 (Marcel Adipietro) 브라질 현대차 딜러

마르셀 아디삐에트로 (Marcel Adipietro) 브라질 현대차 딜러

썝蹂몃낫湲 븘씠肄

[상파울루(브라질)=조영신 기자]
"현대자동차는 성공의 이미지, 즉 프리미엄급입니다".

브라질 상파울루 바하푼다가에 위치한 현대차 직영 딜러인 그랜드 브라질의 마르셀 아디삐에트로 (Marcel Adipietro) 이사는 현대차의 브랜드 이미지에 대해 거리낌없이 이렇게 말했다. 그는 각 세그먼트별로 유럽 차와 미국 차 등과 비교할 경우 한국의 현대차는 프리미엄급이라고 했다.
현대차가 브라질 현지에서 생산하는 'HB20' 인기 비결에 대해 그는 밖에 나가, 거리에 있는 차를 직접 비교해보라는 말로 답변을 대신했다.
그는 "HB20 모델은 다른 어떤 경쟁차종보다 품질과 성능이 월등할 뿐만 아니라 디자인 또한 어떤 경쟁차도 따라올 수 없다"고 자신했다.

실제 기자가 그랜드 브라질 매장을 방문한 시점은 토요일 오후 3시경. 어림잡아 100평 정도 돼 보이는 딜러점에는 10여명이 매장을 방문, 상담을 하고 있었다. 계약서에 서명을 앞둔 고객도 있었고, 다른 차종과 비교를 하면 전시된 차량을 꼼꼼히 살펴보는 고객도 있었다.
마르셀 아디삐에트로 (Marcel Adipietro) 브라질 현대차 딜러

마르셀 아디삐에트로 (Marcel Adipietro) 브라질 현대차 딜러

썝蹂몃낫湲 븘씠肄


'품질과 디자인이 좋다고 해서 차가 잘 팔리는 것은 아니다'라고 기자가 반문하자, 그는 "애프터서비스(A/S)와 그 가격 또한 브라질 소비자들에게 큰 만족을 주고 있다"고 전했다. 부품 업체인 현대모비스가 현대차와 함께 브라질에 진출, 다른 업체 보다 경쟁력 있는 가격에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판매에서 정비에 이르기까지 딜러점의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한 것도 현대차 브랜드 이미지를 급상승 시켰다.

그는 "현대차는 가격 대비 품질과 성능, 디자인, A/S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다"며 BH20 모델이 인기를 끄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브라질 자동차 내수시장은 피아트와 폭스바겐, GM, 포드 등 4개 업체가 시장점유율 70%를 차지할 만큼 특정 브랜드에 편중돼 있지만 현대차의 등장으로 시장이 재편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대차는 이미 르노를 제치고 시장점유율 5위에 오른 상황이다.

그는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등 다양한 모델이 현대차 삐라시카바 공장에서 생산되면 '톱3' 자리를 꿰차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자신했다.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 차량의 브라질 진출도 필요하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그는 "브라질은 친환경 에너지원인 에탄올 차량이 주종을 이루고 있지만 에탄올의 연비가 좋지 않다며 하이브리드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고 있는 만큼 하이브리드 차량의 브라질 진출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상파울루(브라질)=조영신 기자 as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