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프로필] 김희정 여성가족부 장관 내정자

최종수정 2014.06.13 11:48 기사입력 2014.06.13 11: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신임 여성가족부 장관에 내정된 김희정(재선·부산 연제) 새누리당 의원은 한나라당 공채 당직자 출신으로 17대 총선에서 33세의 나이로 국회에 입성하며 전국 최연소 당선 기록을 세우는 등 정치권에서 늘 '최연소'라는 타이틀을 달고 다녔다.

17대 총선 당시 부산에서 여성 후보가 지역구 의원으로 당선된 것은 민의원을 지낸 박순천 여사 이후 51년 만에 처음이었다.
18대 총선에서 낙선한 뒤 연세대 겸임교수로 활동하다 한국인터넷진흥원 초대 원장에 임명됐다. 이때도 최연소 여성 정부산하 기관장이란 기록을 세웠다.

이후 2010년 7월 청와대 대변인에 임명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입'으로 활약했고 친이명박계 의원들이 대거 낙천·낙선했지만 19대 총선에서 다시 부산 연제에서 당선되면서 정치력도 인정받았다.

국회에서는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여당 간사로 활동했고 새누리당 제6정책조정위원장, 국회 여성가족위원 등을 맡았다. 청와대 대변인과 정부 산하기관장, 국회 의원은 물론 장관 임명까지 눈 앞에 두면서 40대 초반에 당·정·청의 주요 포스트를 모두 거치는 화려한 경력을 갖게 됐다.
약력
▲부산(43)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17·19대 국회의원 ▲청와대 대변인 ▲한국인터넷진흥원장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당 간사 ▲당 정책위 부의장 ▲원내 부대표 ▲연세대 행정대학원 겸임교수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