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형마트, 줄줄이 '반값 분유' 출시

최종수정 2014.06.11 08:18 기사입력 2014.06.11 08:18

댓글쓰기

이마트 분유

이마트 분유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이마트 ,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들이 줄줄이 '반값 분유'를 출시하며 4000억원 규모의 분유시장에 도전장을 던졌다.

국내 분유 판매 채널의 70% 이상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대형마트가 직접 분유 출시에 나서는 것이어서 기존 분유업체들에게는 상당한 위협이 될 전망이다.
11일 이마트에 따르면 PNB(Private National Brand) 상품으로 기존 분유보다 최대 40% 가량 가격이 싼 '프리미엄 스마트 분유 3종'을 14일부터 새로 출시해 판매한다.

PNB란 제조업체 브랜드(NB)와 유통업체 자체브랜드(PB, PL)의 중간형태로 해당 유통업체에서만 독점 판매되고, AS 등은 제조사가 책임을 진다.

이마트가 판매하는 스마트 분유는 1, 2, 3단계로 구성되며, 각 단계별 낱캔은 각 1만5400원, 3입번들은 4만5600원이다. 이마트는 남양유업과 파스퇴르만 보유하고 있는 MSD공법(영양성분의 열변성을 최소화하는 공법)으로 건조시켜 용해도가 우수한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롯데마트도 파스퇴르( 롯데푸드 )와 손잡고 이달 19일부터 프리미엄 산양분유를 판매한다.

롯데마트가 판매하는 '귀한 산양분유(750g, 1캔)'는 1, 2, 3단계로 구성돼 있으며, 가격은 3만원씩이다. 일동 후디스 등의 프리미엄 산양분유 상품보다 최대 40% 가량 가격이 싸다.

롯데마트는 "시중 상품이 원산지에서 산양분유를 제조한 후 완제품으로 들여오는 것과 달리 유럽산(네덜란드,오스트리아) 최고급 산양유를 수입해 국내에서 가공 생산해 품질 신뢰도를 높였다"고 설명했다.

고급 분유로 통하는 산양분유 시장에서는 일동 후디스가 70% 이상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하며 독주하고 있다.

대형마트 관계자들은 "국내 제조사 브랜드 제품들의 경우 산부인과 및 산후조리원 등에 들어가는 영업비용, 판매 채널별 증정ㆍ프로모션 비용 등이 과다해 높은 판매관리비 구조를 가지고 있다 보니 가격이 상대적으로 높다"며 "대형마트 분유는 인건비, 판촉비용 등 중간 유통비용을 줄이고 국내 분유전문 제조회사와 함께 사전기획을 통한 대량생산으로 생산비용을 줄여 판매가격을 크게 낮췄다"고 설명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