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국 정부, 철강 수입 규제 강화 왜?

최종수정 2014.06.08 11:00 기사입력 2014.06.08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미국 정부의 칼날이 한국산 철강 제품을 정조준하고 있다. 미국 업체들이 보호주의를 내세워 내세워 철강 수입 규제 강화를 요구하는 가운데 국내 철강 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8일 코트라와 철강업계에 따르면 미 제조업연합회는 아시아산 철강제품의 수입 급증으로 자국 철강업체의 수익성이 나빠지고 있다며 오바마 행정부에 적극적인 수입 규제조치 발동을 요구했다. 이에 미 행정부는 지난달에는 한국산 무방향성 전기강판에 6.91%의 잠정 반덤핑 관세율을 부과한 바 있다.

미국 정부의 압박은 전방위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미 상원 의원 56명은 7월 한국산 유정용 강관에 대한 최종 판정을 앞두고 상무부에 종전 덤핑 무혐의 예비판정의 재고를 촉구하는 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이와 함께 미국 철강업계는 지난달 29일 한국산 철못에 대해서도 덤핑 및 상계관세 조사를 요청했다.

코트라 관계자는 "미 업계가 철강협회를 중심으로 외국기업의 불공정 무역관행, 가격덤핑 등에 관한 자료를 수집해 제공하면서 수입규제 조치를 강화하도록 적극적인 로비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국내 업계는 올해 들어 다시 살아난 철강 수출이 타격을 받을까 전전긍긍 하고 있다. 철강협회에 따르면 올해 1∼4월 국내 철강업체의 수출물량은 1041만t으로 작년 동기보다 8.5% 늘어났다. 작년 1∼4월 5.5% 감소에서 증가로 돌아선 것이다. 이 중 대미 수출은 167만t으로 57.3% 급증했다. 미국이 가장 큰 수출시장으로 떠오른 이유는 셰일가스 등 에너지 개발 붐으로 철강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 철강 대미수출이 늘었지만 미국 현지에서 수입 규제 목소리가 커지고 있어 이같은 추세가 오래갈지는 의문"이라며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