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근혜 악수 거부, 노동당 김한울 "의전보다 생명이 우선이다"

최종수정 2014.06.05 11:25 기사입력 2014.06.05 11:25

댓글쓰기

▲노동당 김한울 사무국장(왼쪽 앉은 사람)이 박근혜 대통령의 악수를 거부해 연인 논란이 되고있다.(사진:채널A 보도화면 캡처)

▲노동당 김한울 사무국장(왼쪽 앉은 사람)이 박근혜 대통령의 악수를 거부해 연인 논란이 되고있다.(사진:채널A 보도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박근혜 악수 거부, 노동당 김한울 "의전보다 생명이 우선이다"

김한울 노동당 투표참관인이 박근혜 대통령과의 악수를 거부해 물의를 빚고 있는 가운데 그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입장을 밝혔다.

김한울 노동당 투표참관인은 4일 서울 종로구 청운동 서울농학교에 마련된 청운·효자 제1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친 뒤 참관인들과 인사를 하러온 박 대통령의 악수를 거부했다.

이후 김 사무국장은 악수 거부에 대한 비난이 거세지자 소셜네트워크서비스(이하 SNS)에 "그저 악수 한 번 안 한 것에 온갖 윤리 도덕 다 꺼내놓고 열변을 토하는 멘션을 보노라니 세월호가 침몰하고 아직 생존자가 있는데도 왜 다들 의전 챙기느라 구조는 뒷전이었는지 알 듯합니다"며 "당신들의 세상은 의전이 우선이고 저는 생명이 우선입니다"라는 일침을 가했다.

또한 그는 "저녁 개표참관 들어가야 하는데 트위터와 페이스북 앱에 불이 나네요. 제 손에 이렇게 관심이 크실 줄은 몰랐습니다"며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한편 그는 "응원 고맙습니다. 오래 살라고 욕해주신 분들도 고맙습니다"라며 "제게 개나 소, 돼지를 빗대서 말씀하시는 분들이 많으신데요. 전 말띠입니다"라며 자신을 향한 비난에 대한 심경을 나타냈다.

박근혜 대통령의 악수를 거부한 김한울 노동당 사무국장에 대해 네티즌은 "김한울 박근혜 악수 거부, 자신의 소신이라면…" "김한울 박근혜 악수 거부, 논란이 더욱 거세질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