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근혜 악수 거부' 노동당 김한울 "난 의전보다 생명이 우선"

최종수정 2014.06.04 20:57 기사입력 2014.06.04 20:57

댓글쓰기

▲노동당 김한울 사무국장(왼쪽 앉은 사람)이 박근혜 대통령 악수를 거부했다.(사진:채널A 보도화면 캡처)

▲노동당 김한울 사무국장(왼쪽 앉은 사람)이 박근혜 대통령 악수를 거부했다.(사진:채널A 보도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박근혜 악수 거부' 김한울 "난 의전보다 생명이 우선"

김한울 노동당 사무국장이 투표소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악수를 거부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박근혜 대통령은 4일 오전 9시 서울 종로구 청운동 서울농학교에 마련된 청운·효자 제1투표소에서 투표를 했다.

두 번째 투표까지 마친 박 대통령은 투표소를 떠나며 참관인들에게 악수를 청했다. 하지만 맨 마지막에 앉아있던 김한울 노동당 사무국장이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은 채 박 대통령의 악수를 거부했다.

이날 온라인상에서 박근혜 대통령 악수 거부 사진이 화제가 돼 비난이 거세지자 김한울 사무국장은 트위터에 "그저 악수 한 번 안한 것에 온갖 윤리, 도덕 다 꺼내놓고 열변을 토하는 것을 보니 세월호 침몰 후 생존자가 있는데도 왜 다들 의전 챙기느라 구조는 뒷전이었는지 알 것 같다"고 비꼬았다.
이어 김한울 사무국장은 "당신들의 세상은 의전이 우선이고, 저는 생명이 우선입니다"라고 밝혔다.

김한울 노동당 사무국장의 박근혜 대통령 악수 거부 사건을 두고 네티즌은 "김한울 박근혜 악수 거부, 그럴 수도 있지" "김한울 박근혜 악수 거부, 그래도 대통령이 좀 민망하지 않았을까" "김한울 박근혜 악수 거부, 노동당이 박근혜를 싫어하는 건 확실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