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근혜 대통령 악수거부, 노동당 김한울 "악수 한 번 안한 것 가지고…"

최종수정 2014.06.05 09:26 기사입력 2014.06.05 09:26

댓글쓰기

▲노동당 김한울 사무국장(왼쪽 앉은 사람)이 박근혜 대통령의 악수를 거부했다.(사진:채널A 보도화면 캡처)

▲노동당 김한울 사무국장(왼쪽 앉은 사람)이 박근혜 대통령의 악수를 거부했다.(사진:채널A 보도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박근혜 대통령 악수거부, 노동당 김한울 "악수 한 번 안한 것 가지고…"

김한울 노동당 참관인이 투표소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악수를 거부해 연일 화제가 되고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4일 오전9시 서울 종로구 청운동 서울농학교에 마련된 청운·효자 제1투표소에 모습을 드러냈다. 회색재킷에 바지 차림으로 투표소에 나타난 박 대통령은 등재번호를 확인하고 서명을 마친 뒤 투표를 했다.

두 번째 투표까지 마친 박 대통령은 투표소를 떠나며 참관인들에게 악수를 청했다. 하지만 맨 마지막에 앉아있던 남성이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은 채 박 대통령의 악수를 거부했다.

박 대통령이 무언가를 묻자 그는 "참관인입니다"라고 대답했다. 이 남성은 노동당 김한울 사무국장으로 알려졌다.
김한울 사무국장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이 투표를 마친 후 무책임하고 몰염치한 자가 어울리지 않게 대통령이랍시고 악수를 청하는 게 아닌가"라며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고 악수에 응하지 않았다"고 악수 거부에 대해 심경을 전했다.

논란이 일자 김한울 사무국장은 다시 자신의 트위터에 "그저 악수 한 번 안한 것에 온갖 윤리 도덕 다 꺼내놓고 열변을 토하는 멘션을 보노라니 세월호 침몰하고 아직 생존자가 있는데도 왜 다들 의전 챙기느라 구조는 뒷전이었는지 알 듯 합니다. 당신들의 세상은 의전이 우선이고 저는 생명이 우선입니다"라는 글을 게재핬다.

한편 노동당 측은 악수 논란에 대해 "세월호 유가족들이 청와대 앞에서 박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청했을 때 박 대통령이 진심어린 행동을 보이지 않아 김한울 참관인이 악수를 거부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박근혜 대통령 악수거부 논란을 접한 네티즌은 "박근혜 대통령 악수거부, 그럴 수도 있지" "박근혜 대통령 악수거부, 아무리 싫어도 예의는 지켜야지" "박근혜 대통령 악수거부, 어이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